bar_progress

두려움 지우는 NY증시‥실적 호조가 인플레·공급망 붕괴 우려 잠재워

최종수정 2021.10.20 05:57 기사입력 2021.10.20 05:5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기업 실적 호조에 힘입어 또다시 강세로 마감했다. 인플레이션과 공급망 붕괴 우려를 강력한 실적이 잠재우는 분위기다.


19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198.70포인트(0.56%) 오른 3만5457.31에, S&P500지수는 33.17포인트(0.74%) 상승한 4519.63에, 나스닥지수는 107.28포인트(0.71%) 뛴 1만5129.09에 마감했다.

주요 지수들은 모두 역대 최고치에 바짝 다가섰다. S&P500이 0.58%, 다우지수가 0.49% 최고점과 비교해 하락한 상태다. 나스닥지수는 역대 최고치에서 1.78% 낮은 수준이지만 추가 상승이 부담스럽지 않은 모습이다.


미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다시 1.6%대로 상승했지만, 기술주의 상승을 막지 못했다.

이날 실적을 발표한 존슨앤드존슨(J&J), 프록터앤드갬블, 트레블러스가 기대 이상의 실적을 기록했다.


장 마감 후 나온 넷플릭스의 실적도 오징어 게임 효과로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팩트셋에 따르면 19일 기준 S&P500지수 편입 기업 중 10%가 실적을 발표했고 이 중 80%가량이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3분기 실적 발표가 이제 시작된 만큼 더 많은 기업이 기대 이상의 실적을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첫 비트코인 선물 상장지수펀드(ETF) 포르셰어스 '비트코인 전략 ETF'(BITO)는 4.7% 상승 마감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투자자들이 공급망 붕괴가 기업 실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했지만, 실적이 기대 이상으로 나오며 투자 심리가 호전된 것으로 해석했다.


라마 빌레르 빌레르앤코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기업 실적 호조가 인플레이션과 공급망 문제가 기업 실적에 부정적일 것이라는 두려움을 진정시키는 데 도움이 됐다고 진단했다.


그는 "안개가 걷히거나 두려움이 사라졌다고 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합리적인 긍정적인 데이터를 확인했다"라고 설명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