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석열, '전두환 옹호' 논란에…진중권 "정치 잘못 배운 게 아닌가"

최종수정 2021.10.20 10:52 기사입력 2021.10.20 01:00

댓글쓰기

윤석열 "전두환, 군사 쿠데타와 5·18 빼면 정치 잘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된 가운데 19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 발언 가지고 영남에서 얻을 표도 없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조심성이 없었다. 이 발언은 태극기 부대 등 극히 일부에만 호소하는 거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함께 출연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해 "즉석에서 얘기하다 보면 잘못된 예를 들었을 수 있다. 그러면 사과를 하면 된다. 그런데 다음 일정에서 (윤 전 총장은) '그러면 전 전 대통령이 다 잘못했나'는 식으로 반박했다. 이게 더 문제"라고 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최근 윤 전 총장이 자꾸 그런 식의 대응을 하고 있다. 정치를 잘못 배우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 또 그런 걸 정치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과할 일이 있으면 빨리 사과하고 넘어가는 게 정치의 기초다. 민주당이 망한 것도 도덕적으로 사과해야 할 상황을 정치적으로 돌파해야 할 상황으로 만들어 망한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그는 "윤 전 총장도 (민주당과) 같은 길을 가는 게 아닌가 싶어서 굉장히 불만이 많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9일 오후 창원 의창구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전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며 "호남분들도 그런 이야기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왜 (정치를 잘했다고) 그러느냐면 (전문가들에게) 맡겼기 때문이다. 이분은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에 맡긴 거다"며 "당시 '3저 현상(저금리·저유가·저달러)'이 있었다고 했지만 그렇게 맡겼기 때문에 잘 돌아간 거다"라고 했다.


해당 발언을 두고 논란이 커지자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경남 창원시 국민의힘 경남도당에서 "잘한 것은 잘한 것이고, 5·18과 군사쿠데타는 잘못했다고 분명 얘기했다"며 "제가 무슨 말만 하면 앞에 떼고 뒤에 떼는데 전문을 보면 다 나온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그분이 집권 7년 동안 잘못한 것도 많고 정치를 전반적으로 다 잘했다는 게 아니다"면서 "권한의 위임이라는 측면에서 배울 점이 있다는 게 그 후 대통령들이나 전문가들이 다 하는 얘기고, 호남분들 중에도 (그런 이야기를 하는 분들이) 있다"고 해명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