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석열 "추미애 때문에 스트레스 받은 적 없어"…탐지기 반응은 '거짓'

최종수정 2021.09.19 21:24 기사입력 2021.09.19 21:24

댓글쓰기

"이낙연 '꼼꼼함', 이재명 '깡'" 장점으로 꼽기도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사진=SBS 방송 캡처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사진=SBS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 진행자들의 질문에 허심탄회하게 대답했다.


이날 SBS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윤 전 총장은 진행자들로부터 이색적인 질문을 받았다. 이른바 '추·윤 갈등'도 언급됐다. 진행자들이 '추 전 장관 때문에 스트레스받지 않았냐'라는 취지로 질문하자, 윤 전 총장은 "스트레스받을 일이 뭐가 있겠나"라고 에둘러 대답했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의 대답이 의심스러웠던 출연진은 거짓말 탐지기를 동원했고, 탐지기 조사에서 '거짓' 반응이 나오자 윤 전 총장은 "그냥 장난감인 줄 알았더니 기계가 아주 좋다"라고 시인했다.


자신이 대통령이 된 뒤 한국의 미래 뉴스를 상상해 보라는 질문에는 "대학가 앞 호프집 같은 곳에서 학생들과 촘촘하게 앉아 마스크 안 낀 채로 생맥주를 한잔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내 월급을 털어서 '너희 오늘 마음껏 먹어라' 하고 골든벨 한 번 때리겠다"라며 "기성세대로서 청년들에게 나라의 미래에 희망을 품도록 하지 못해 미안하다, 용기를 잃지 말라는 말을 꼭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여당 대권주자들의 부러운 점을 솔직하게 밝히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서 뺏고 싶은 장점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낙연 전 총리로부터는 꼼꼼함을, 이재명 지사로부터는 깡을 뺏고 싶다"라고 답했다. '두 사람보다 외모가 월등히 낫다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솔직하게 답해 주변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 윤 전 총장은 "사람이 밥을 나눈다는 게 소통의 기본"이라며 "야당 인사나 언론인, 격려해드려야 할 국민들과 늘 점심, 저녁을 함께 하겠다. 두끼씩 먹더라도 밥을 먹으면서 소통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절대로 국민들 앞에서 숨지 않고, 어떤 일이 있을 때마다 잘했든 잘못했든 국민 앞에 나설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