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잠 못 이루는 밤"…서울·부산 참패, 與 의원들 'SNS 침묵'

최종수정 2021.04.08 08:07 기사입력 2021.04.08 08:07

댓글쓰기

7일 4·7 재보궐선거 출구조사 결과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당선 유력으로 발표 된 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 당직자들이 모두 떠나 침울한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7일 4·7 재보궐선거 출구조사 결과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당선 유력으로 발표 된 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 당직자들이 모두 떠나 침울한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4·7재보궐선거가 더불어민주당의 참패로 끝을 맺은 가운데, 민주당 의원들은 8일 오전까지 선거 결과에 대한 언급 없이 대체로 침묵을 지키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활발히 했던 다수의 의원은 투표 독려 글을 끝으로 큰 반응을 나타내지 않고있다. 일부 의원들만 선거 결과에 대한 짧은 글을 남기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상민 민주당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금은 배, 백성은 물. 물은 배를 띄울 수도 있지만, 배를 뒤집을 수도 있다'는 옛말을 거듭 절감한다"며 "민심이 두렵다. 민심을 살펴보고 특단의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길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아쉬움이 많은 선거다. 할 말은 많으나 이만 줄이겠다. 잠 못 이루는 밤이 될 것 같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선거 기간 동안 보여준 진심 잊지 않겠다. 당원동지 여러분, 너무나도 감사하다"며 "시작부터 어려운 선거였다. 당원동지 덕분에 끝까지 올 수 있었다. 앞으로도 여러분과 함께 이기는 정당의 길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했다.

4·7 재보궐선거에서 당선이 확실시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자정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을 찾아 당선 소감을 밝힌 뒤 꽃다발과 인형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왼쪽).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도 당선이 확실시되자 부산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화환을 목에 걸고 두 손을 번쩍 들고 있다(오른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에서 당선이 확실시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자정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을 찾아 당선 소감을 밝힌 뒤 꽃다발과 인형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왼쪽).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도 당선이 확실시되자 부산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화환을 목에 걸고 두 손을 번쩍 들고 있다(오른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편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8일 페이스북에 패배를 승복하는 글을 올렸다. 박 후보는 "1000만 시민의 새로운 봄을 정성껏 준비했지만, 그 봄이 지고 말았다"며 "진심이 승리하길 염원한 시민들께 끝없는 감사를 드리며 엎드려 큰절 올린다"고 말했다.


이어 "회초리를 들어주신 시민들의 마음도 제가 모두 받겠다"며 "이제 새로 피어나는 연초록 잎을 보며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덧붙였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