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혹시나 해서 주운 덩어리가…" 태국서 '바다 로또' 또 터졌다

최종수정 2021.03.07 23:17 기사입력 2021.03.07 22:51

댓글쓰기

태국 사뚠주의 한 어부가 '바다의 로또' 용연향 두 덩어리를 주웠다. 사진 = 연합뉴스

태국 사뚠주의 한 어부가 '바다의 로또' 용연향 두 덩어리를 주웠다. 사진 =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태국 사뚠주의 한 어부가 '바다의 로또' 용연향 두 덩어리를 줍는 횡재를 만났다.


6일(현지 시각) 방콕잭의 보도에 따르면 태국 어부 아세레 푸아드(24)는 지난 2일 아버지와 낚시를 나갔다가 폭우를 만났다. 푸아드는 "빈손으로 터덜터덜 발길을 돌렸는데 얕은 해변에 정체불명의 덩어리가 떠 있었다"라며 "텔레비전에서 용연향에 대해 본 적이 있어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집에 가져왔다"라고 밝혔다.

부자가 주운 덩어리의 무게는 각각 7㎏, 600g으로 지난달 태국 나콘시탐마랏주의 한 여성이 주운 용연향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어부 가족은 송클라대학교 연구실에 용연향 샘플을 보내 진품 감정을 받았다.


감정 결과, 두 사람이 주운 덩어리는 품질 좋은 용연향으로 그 가치는 최고 1020만 2000바트 (한화 약 4억 원)으로 추정됐다.


아버지는 "폭풍우를 만나 일찍 집으로 돌아와야 했지만 결국 이런 보물을 얻었다"라고 감격스러워했다.

두 사람은 이제 최고급 용연향을 사갈 사람을 찾고 있다. 판매를 위해 재감정도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바다의 '로또', '바다의 황금', '해신(海神)의 선물'이라고 불리는 용연향은 수컷 향유고래의 토사물로 고급 향수의 재료로 사용된다. 토사물이 배출된 초반에는 검은색을 띠며 질감은 부드럽지만, 악취를 풍긴다. 그러나 바다를 떠돌며 오랜 시간이 지나면 햇빛과 소금기에 노출되면서 색이 점차 연해지고 질감은 딱딱해지며 좋은 향이 난다.


바다 위를 오래 떠다닐 수록 그 가치도 높아지는데 최고급 용연향은 500g당 2300만 원의 고가에 팔려나간다.


앞서 지난달 23일 태국에서는 한 여성이 수억 원대 용연향을 주워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폭풍우가 지나간 후 해변을 따라 걷던 그녀는 폭 30㎝, 길이 61㎝, 무게 약 7㎏짜리 황금빛 용연향을 발견했다. 당시 이 용연향의 가격은 790만 바트, 한화 약 3억 원으로 책정됐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