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은정, 윤석열 사의에 "무엇을 지키다, 무엇을 지키려 나가나"

최종수정 2021.03.05 07:57 기사입력 2021.03.05 07:57

댓글쓰기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이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 표명을 두고 "무엇을 지키다, 무엇을 지키려고 나가는지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임 연구관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총장님의 사의 표명 기사를 뉴스로 접했다. 직무이전 지시 서면 한 장 저에게 남겨두고 황망히 떠나시니, 총장님이 지키고자 한 것이 무엇인지를 저는 이제 알 수 없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 관련 모해위증교사 의혹 사건을 언급하며 "검찰 측 재소자 증인들을 형사 입건하며 공소 제기하겠다는 저와 형사 불입건하는 게 맞다는 감찰3과장. 서로 다른 의견이었는데, 총장님은 감찰3과장을 주임검사로 지정했다"며 "감찰3과장의 뜻대로 사건은 이대로 덮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제 자리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 궁리하고, 해야 할 바를 계속 감당해 보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임 연구관은 자신이 윤 총장의 지시로 한명숙 전 총리 관련 위증교사 의혹 수사에서 배제됐다고 주장하며 대검과 여러 차례 대립해왔다. 의혹이 제기되자 대검은 즉각 "임 연구관이 언급한 사건과 관련해 검찰총장이 임 연구관에게 사건을 배당한 적이 없고, 2일 처음으로 대검 감찰3과장을 주임검사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임 연구관은 "결국 이렇게 될 거라는 건 알았지만, 그래도 혹시나 우리 총장님이 그러지는 않으셔야 했다"며 즉각 반박했다.



김초영 인턴기자 cho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