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LG엔솔, 1조원대 코나 리콜 비용 3대7 분담(종합2보)

최종수정 2021.03.04 20:06 기사입력 2021.03.04 20:06

댓글쓰기

코나EV 전기차 리콜 관련 비용 최대 1조4000억원 분담 합의
현대차 30%·LG에너지솔루션 70% 분담 추정

코나 전기차

코나 전기차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최대열 기자] 현대자동차와 LG에너지솔루션이 최근 리콜이 결정된 코나EV(전기차) 리콜 비용에 대해 큰 틀에서 합의했다.


기존의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업데이트 리콜을 포함하면 코나EV 화재로 인한 리콜에 드는 전체 비용은 최대 1조4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데 현대차가 30% 가량을 부담하고 LG에너지솔루션이 70% 가량을 부담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4일 현대차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잠정 영업이익을 2조7813억원에서 2조3946억원으로 정정한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4분기 실적에 코나EV 리콜로 인한 충당금 3866억원을 반영했다.


LG에너지솔루션 분사 전 법인 LG화학 역시 이날 지난해 잠정실적 공시를 고치면서 영업이익을 6736억원에서 1186억원으로 낮췄다. 배터리 교체 리콜비용으로 추가로 5550억원을 반영했다.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지난달 국토부의 리콜 발표 후 추가로 충당금 1000억원 이상을 이미 반영해둔 것으로 전해졌다. LG에너지솔루션이 이번 리콜로 반영한 충당금은 총 6600억~6800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두 회사는 배터리 교체와 관련해 구체적인 분담비율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현대차는 앞서 2017년 11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생산된 코나 EV와 아이오닉 EV, 일렉시티 버스 등 총 8만1701대를 전세계에서 리콜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들 3개 차종에 사용된 배터리 가운데 LG에너지솔루션 중국 난징공장에서 초기(2017년 9월∼2019년 7월)에 생산된 고전압 배터리 중 일부에서 셀 제조 불량으로 인한 내부합선으로 불이 날 가능성이 확인됐다.


양사는 이와 관련해 최근까지 리콜 비용 배분에 대한 협상을 해왔으며 최근 합의를 마치고 재무제표에 반영했다.


이날 공시에서 공개된 양사의 리콜 관련 충당금은 1조1000억원 수준이다. 다만 현대차의 부담금을 기준으로 추산하면 리콜에 드는 비용은 당초 현대차가 밝힌 1조원보다 많은 1조4000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이는 양측이 충당금을 쌓은 기준 등에 차이가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배터리 판매 가격 기준으로, LG에너지솔루션은 원가 기준으로 각각 충당금을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업계 안팎에서는 코나 EV의 화재 원인이 최종 결론나지 않아 비용 부담 문제를 둘러싼 양측의 줄다리기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봤다. 일각에서는 소송까지 염두에 둬야 한다는 시각도 있었다.


하지만 양사 모두 논의가 장기화할 경우 고객의 신뢰가 하락하고 브랜드 이미지도 실추될 수밖에 없는 만큼 합의를 서둘렀다는 분석이다.


현대차는 "양사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신속하게 시장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앞으로도 적극적인 고객 보호 정책을 추진하고, 품질에 대한 신뢰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소비자안전을 최우선해 리콜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필요한 비용에 대해 양사가 분담을 하기로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