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대문구, 행안부 지정 마을기업 2곳 선정

최종수정 2021.03.02 08:21 기사입력 2021.03.02 08:21

댓글쓰기

디디엠 메이커협동조합 ·문화플랫폼 시민나루협동조합 사업비 지원 및 경영 상담, 판로 지원 등…사회적 경제 집중 육성

디디엠메이커협동조합 레진 공예 수업

디디엠메이커협동조합 레진 공예 수업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 2개 기업이 2021년도 행정안전부 지정 마을기업에 선정됐다.


이는 서울시 신규 지정 마을기업 중 가장 많은 숫자다.

마을기업은 지역 자원을 활용해 수익과 일자리를 창출하는 마을 단위의 기업을 말한다.


신규 지정된 마을기업은 ▲디디엠 메이커 협동조합 ▲문화플랫폼 시민나루협동조합 2곳으로 지난해 7월 서울시 예비마을기업으로 선정된 것에 이어 행정안전부 지정 마을기업으로 최종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디디엠 메이커협동조합’은 2019년 진행한 동대문구 메이커 양성 프로그램의 참가자들이 모여서 만든 기업이다.

경력단절여성, 청년 구직자 등 취·창업에 어려움을 느끼던 이들은 본인들과 같은 난관에 처한 사람들을 교육하고 메이커로 양성하기 위해 지난해 1월 협동조합을 설립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판로가 막혀 고민하던 차에 동대문구가 마을기업에 도전할 것을 권유, 마을기업 지정을 위한 컨설팅을 실시한 결과 행정안전부 지정 신규 마을기업에 최종 선정됐다.


‘문화플랫폼 시민나루협동조합’은 잡지, 영상, 팟캐스트 등 미디어를 활용해 ‘주민의, 주민에 의한, 주민을 위한’ 동대문구의 기록을 모으고 남기는 협동조합이다. 동대문구 주민이라는 공통점과 강력한 유대감을 공유하며 생생한 마을소식을 전달한다.


선정된 마을기업은 신규(1회차) 5000만 원, 재지정(2회차) 3000만 원, 고도화(3회차) 20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된다.


또, 경영상담, 판로지원 등 컨설팅도 받을 수 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지역 공동체를 중심으로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많이 고민하고 노력한 것들이 이번에 좋은 결실을 맺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경제적 어려움을 이겨내고 새로운 희망을 가지고 도전할 수 있는 새로운 대안으로 사회적 경제를 집중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