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남도, 교통사고 사망률 낮춘다 … 안전속도 ‘5030’ 전면시행

최종수정 2021.03.01 21:49 기사입력 2021.03.01 21:49

댓글쓰기

경남도내 제한속도 30km 도로표지판.

경남도내 제한속도 30km 도로표지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경상남도는 교통사고 사망률을 낮추고자 '경남 안전속도 5030'을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안전속도 5030은 교통사고 발생이 높은 지역에 최고제한 속도를 낮추는 정책으로 내달 17일부터 도입한다.

일반도로 차량 속도는 시속 60㎞에서 50㎞ 이하로 속도를 낮춘다. 주택과 초등학교 주변은 시속 30㎞로 속도를 제한한다.


2018년부터 전국적으로 안전속도 5030을 시범적으로 운영한 결과 교통사고 사망자 수 감소가 뚜렷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실증조사 결과 전국 68곳의 전체 교통사고 건수는 13.3% 감소했다. 사망자 수는 무려 63.6%나 줄었다.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고령자 사고도 줄었다. 고령 운전자가 시속 60km 주행 때에는 인지능력이 평균 49.1%로, 주변 사물 절반 이상을 인지하지 못했지만, 시속 50km로 낮추자 57.6% 인지능력을, 시속 30km에서는 67.2%로 높은 인지능력을 보였다.


도는 안전속도 5030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이달부터 경찰서와 함께 18개 시군에서 릴레이 홍보를 펼친다. 총사업비 63억원을 투입해 제도 안내 표지판 8932개, 노면표시 1만3023개를 설치해 정책을 도민에게 알린다.


도와 경남경찰청은 3개월간 유예기간을 거친 후 오는 7월부터 과속 단속을 한다.


허동식 도시교통국장은 “이제는 자동차 중심의 교통 환경을 사람이 우선이라는 패러다임으로 전환할 시기”라며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안전이라는 도민의 인식 변화와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sy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