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년새 '90%' 증가…폭풍 성장하는 저축은행 체크카드

최종수정 2021.03.02 10:47 기사입력 2021.03.02 10:24

댓글쓰기

저축銀 카드 매출액 1299억원, 전년대비 28% 올라
유효회원·유효카드도 2년간 9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마케팅·파킹통장으로 인지도 오르고, 앱 리뉴얼 효과 톡톡

2년새 '90%' 증가…폭풍 성장하는 저축은행 체크카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섭 기자] 저축은행업계의 체크카드 사업이 급성장하고 있다. 파킹통장을 비롯한 각종 마케팅으로 인지도가 올라간 데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한 비대면 가입 서비스를 제공한 것이 유효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2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지난해 중앙회가 취급한 카드 8종의 매출액은 1299억원으로 전년 대비 28%(376억) 늘어났다. 893억원 수준이었던 2년 전과 비교하면 45%가량 많아진 수치다.

주기적으로 카드를 사용하는 유효회원도 가파르게 확대되는 추세다. 총 27만3162명으로 2년 새 93%(14만1503명)의 증가율을 보였다. 직전 연도와 비교해도 41% 늘어난 수치다. 유효기간이 만료되지 않은 유효카드 숫자 역시 27만5358개로 매년 각 36%, 40%씩 증가했다.


중앙회는 2008년부터 사업 다각화의 일환으로 BC카드와 제휴한 카드 상품을 출시해왔다. 당시 체크카드 발급 여력이 없는 영세한 저축은행들이 많아 중앙회가 업계와 공동업무를 수행하는 형태로 시작됐다. 각종 캐시백 할인 혜택과 우대금리 부여를 내세웠지만 낮은 인지도 탓에 실적이 미미했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카드 실적 개선 배경에 마케팅·파킹통장·앱 개편

최근 카드 사업 지표가 개선된 배경에는 업계의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인지도를 높이려는 전략이 유효했다는 분석이다. 대형 저축은행들은 지난해 5월 심야에만 진행할 수 있었던 TV 광고 규제가 풀리자 적극적으로 광고 송출에 나섰다. 페퍼저축은행은 창사 이래 최초로 TV광고를 시작했고 중앙회도 여기에 동참했다. OK저축은행은 유튜브 콘텐츠로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는 등 업계 전반이 브랜드 가치 제고에 주력했다.

여기에 저금리 기조와 주식투자 열풍으로 파킹통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등 업계 예·적금 규모가 빠르게 커커진 것도 한몫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2018년 59조8102억원이던 저축은행의 수신액은 2년 만에 79조1764억원으로 커졌다. 이에 발맞춰 중앙회는 ‘SB 와이즈체크카드’를 아예 입출금 통장으로 페퍼저축은행의 파킹통장을 쓸 수 있도록 설계했다.


저축은행들이 대대적으로 모바일 금융 플랫폼 개선에 나선 것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비대면·디지털 금융 수요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이용성이 편리한 앱을 통해 비대면으로 카드 상품에 가입할 수 있게끔 구축했다는 설명이다. 업계 1위인 SBI저축은행을 비롯해 OK·웰컴·JT·상상인·애큐온·KB저축은행 등이 자사 앱을 리뉴얼했다. 중앙회도 2019년 말 모바일 앱 SB톡톡플러스를 출시해 8개 체크카드 중 7개를 비대면으로 가입하고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