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故 김창열 화백 '물방울' 경매시장서 10억원 돌파

최종수정 2021.02.24 10:36 기사입력 2021.02.24 10:36

댓글쓰기

김창열, '물방울', 161.5×115.7cm, 1977(출처:서울옥션)

김창열, '물방울', 161.5×115.7cm, 1977(출처:서울옥션)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지난달 별세한 한국 추상미술 거장 김창열 화백의 '물방울' 작품 가격이 10억원을 돌파하며 최고가를 경신했다.


서울옥션은 지난 23일 강남센터에서 열린 제159회 미술품 경매에서 김창열의 1977년작 '물방울'이 10억4000만원에 낙찰돼 작가 경매가 기록을 경신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작품의 추정가는 4억8000만~7억원이었으나 치열한 경합 끝에 낙찰가 10억원을 넘겼다.


김창열의 기존 경매 최고가 작품은 지난해 7월 케이옥션 경매에서 5억9000만원에 낙찰된 1980년작 '물방울 ENS8030'이다.


이번 경매에서 연대별로 출품된 김창열의 '물방울' 8점이 모두 낙찰됐다. 지난달 케이옥션 경매에서도 김창열 작품 4점이 모두 거래되는 등 작가 별세 후 '물방울'의 시장 가치가 커지고 있다.

이날 서울옥션 경매 낙찰 총액은 약 110억원, 낙찰률은 90%로 나타났다. 박서보의 2011년작 '묘법描法 No.111020'이 2억원에 경매를 시작해 3억500만원에 낙찰됐다.


김환기의 1997년작 '무제'는 10억원에 경매를 시작해 16억5000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