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엘앤에프, 올해 전기차용 양극재 매출 본격 발생"

최종수정 2021.02.15 07:13 기사입력 2021.02.15 07:13

댓글쓰기

[클릭 e종목]"엘앤에프, 올해 전기차용 양극재 매출 본격 발생"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리튬이온 2차전지 양극재 소재 업체인 엘앤에프 가 2차전지 시장 확대에 따라 실적 개선 가능성이 높다며 목표주가를 11만원으로 올렸다고 15일 밝혔다.


엘앤에프의 4분기 실적은 매출이 1032억원으로 전년대비 22% 늘었고, 영업적자는 14억원으로 시장 전망치에 못 미쳤다. 전기차 배터리 양극재 매출이 처음으로 200억원 이상 발생하며 매출 비중이 20% 이상까지 상승했지만, 환율 하락으로 인한 원화 환산 매출이 발목을 잡았다. 또 신규 증설라인 감가상각비가 반영되고, 제조 부문 대규모 인력 채용에 따른 매출원가 증가로 흑자 전환에 실패했다. 지난해 연간 감가상각비는 전년대비 50% 증가(약 50억원)한 것으로 추정된다. 여기에 최근 주가가 급상승하면서 전환사채에 대한 파생상품 평가손실 100억원 발생하며 순손실이 예상보다 확대됐다.

다만 올해 1분기 실적은 매출이 전년대비 26% 뛴 1282억원, 영업적자는 1억원으로 전망됐다. 전기차 배터리 부문 매출 증가세 지속되고, 하반기부터 매출 반영 본격화되는 신규 증설 라인 가동 및 이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부담 지속되며 흑자전환은 2분기부터 가능할 전망이다. 올해 실적은 매출 7044억원(전년대비 97% 증가), 영업이익 222억원(전년대비 1505% 증가)으로 가파른 실적 개선이 전망된다.


김현수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3분기부터 신규 매출이 크게 증가하며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세가 본격화될 전망"이라며 "전기차용 양극재 매출 비중이 2019년 '0'에서 2021년 66%, 2022년 77%로 크게 상승하고 성장성 높은 ESS 매출 비중 역시 2022년 19% 차지하며 2차전지 소재 업체 중 가장 높은 '전기차+ESS' 매출 노출도 가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내다봤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