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홈쇼핑 "라이브 커머스 고속 성장…올 매출 1000억 목표"

최종수정 2021.01.26 08:57 기사입력 2021.01.26 08:57

댓글쓰기

'쇼핑라이브' 작년 매출 285억…전년 대비 5배 성장
"올해 매출 1000억 목표…인력 확대·콘텐츠 강화 주력할 것"

현대홈쇼핑 "라이브 커머스 고속 성장…올 매출 1000억 목표"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현대홈쇼핑이 '라이브 커머스(모바일 동영상 생방송 통한 상품 판매)' 사업을 강화한다. 인력 확대·콘텐츠 강화 등을 통해 올해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현대홈쇼핑은 지난해 라이브 커머스 사업 매출이 285억원으로 직전해 50억원 대비 5배 이상 성장했다고 26일 밝혔다. 론칭 2년만에 매출 규모가 5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지난해 연간 누적 시청자 수도 2500만명에 달했다. 앞서 현대홈쇼핑은 2018년 11월 현대H몰 모바일앱 내에 '쇼(Show)핑라이브' 코너를 론칭하며 라이브 커머스 사업에 뛰어든 바 있다.

지난해 방송 1회당 매출과 시청자 수도 크게 늘었다. 지난해 방송 1회당 매출은 평균 3000만원으로 지난 2019년(1500만원)과 비교해 두 배 증가했다. 방송 1회당 시청자 수도 평균 2만~3만명으로 2019년(1만명 수준) 대비 두 배 이상 늘었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모바일에 익숙한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중심으로 언택트(비대면) 트렌드가 확산되기 시작한 2018년부터 라이브 커머스 사업을 차세대 성장동력 중 하나로 삼고 선제적으로 경쟁력을 키워왔다"며 "특히 비교적 자유로운 형태로 진행되는 라이브 커머스 방송에 TV홈쇼핑 20년 경험을 바탕으로 한 운영 방식을 과감하게 접목한 게 주효했다"고 말했다. TV홈쇼핑의 전문성을 접목한 운영 방식과 라이브 커머스 전문 쇼호스트 육성, 선제적인 방송 확대가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는 설명이다.


'우아쇼', '스타쇼', '초밀착뷰티쇼' 등 일반 TV홈쇼핑과 같은 고정 프로그램을 쇼핑라이브에 선보였다. 카드 할인 등 방송 중 혜택을 강화해 기존 TV홈쇼핑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었다는 설명이다. 이들 방송의 1회당 매출(3000만원)은 통상적인 라이브 커머스 방송(1000만~1500만원) 대비 평균 2~3배 높았다. 고정 시청자 수도 1만~2만명에 달했다.

업계에서 유일하게 라이브 커머스 전문 쇼호스트(쇼라맨, 쇼라걸)를 운영하고 있다는 점도 2030세대의 호응을 이끌어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이들 쇼호스트는 먹방·언박싱(제품 개봉기) 등 진행에 능한 데다 실시간으로 채팅창에 올라오는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 사항을 순발력 있게 대응하다보니 고객은 물론 협력사에서도 인플루언서보다 선호도가 높다"며 "사전 교육을 통해 이들이 TV홈쇼핑에서 사용되는 절제된 표현, 정확한 상품 설명 등을 라이브 커머스에서 선보이는 것도 고객들로부터 신뢰감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홈쇼핑은 2019년 매주 12회 진행하던 방송을 지난해 주 26회로 늘렸다. 방송 시간대도 기존 퇴근 시간(오후 6시~9시)대에만 운영하던 것을 오전 시간(오전 10시~오후 1시)대로도 확대했다.


현대홈쇼핑은 올해 라이브 커머스 사업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올 상반기 중 라이브 커머스 운영 인력을 10여 명 추가할 계획이며 전문 쇼호스트도 두 배 가량 늘릴 예정이다. 쇼핑라이브 방송 횟수 또한 주 50회 이상으로 늘리는 한편 고정 프로그램도 현재 7개에서 15개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해 120억원을 투자한 뷰티MCN '디퍼런트밀리언즈'와 협업을 통한 미디어 콘텐츠 강화에도 나설 방침이다. 현대홈쇼핑은 이를 통해 올해 라이브 커머스 사업 매출 규모를 1000억원대로 키운다는 목표다.


홍성일 현대홈쇼핑 H몰사업부장(상무)은 "앞으로 '쇼핑라이브'를 기존 TV홈쇼핑, 현대H몰(온라인몰), 현대홈쇼핑플러스샵(T커머스)에 버금가는 '제4의 채널'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라이브 커머스 전용 상품, 맞춤형 콘텐츠 등도 지속적으로 발굴해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