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한미군 '자택대기령' 추가연장… 확진자 늘어

최종수정 2021.01.25 14:24 기사입력 2021.01.25 14:2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최근 한국에 도착한 주한미군 장병 10명과 미군 가족 2명 등 1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주한미군 사령부가 25일 밝혔다.


확진자들은 이달 8일에서 20일 사이 입국한 사람들이다. 전체 12명 중 5명은 입국 직후 받은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7명은 의무격리 해제 전 받은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주한미군 관련 누적 확진자는 665명으로 늘었다. 한편, 주한미군은 최근 미군 기지 내 확진자가 잇달아 나오자 용산 미군기지 소속 구성원에 대해 적용 중인 '자택 대기령' 적용 기간을 오는 27일까지로 추가 연장한 상태다. 해당 조처는 캠프 험프리스(평택) 소속 인원 중 일부에 대해서도 적용되고 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