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든 취임식 TV로 4000만명 시청…트럼프 때보다 많아

최종수정 2021.01.22 21:16 기사입력 2021.01.22 21:1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을 TV로 시청한 이들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취임식 때보다 150만명 이상 더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의 분석 결과 지난 20일 주요 케이블 방송사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을 지켜본 시청자는 4000만명에 육박했다. 이는 2017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첫 연설 당시의 3830만명보다 많은 규모다.

또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 사이 6개 주요 방송사의 방송을 틀어 둔 시청자는 평균 2940만명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 당시보다 240만명이나 더 많았다. 시청률이 가장 낮았던 방송사는 보수 성향으로 꼽히는 폭스뉴스로 270만명이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을 지켜봤다.


NYT는 닐슨이 스트리밍 플랫폼으로 두 대통령의 취임식을 본 사람의 수를 집계하지 않았다며 실제 시청자 수는 이보다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도 전했다.


한편 취임식과 부대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규모가 축소된 채 진행됐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