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만 40만명…전 세계 최다기록

최종수정 2021.01.17 07:42 기사입력 2021.01.17 07:42

댓글쓰기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는 2354만5000여명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누적 사망자수가 40만명에 근접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현지시간)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354만5000여명, 누적 사망자수가 39만2000여명이라고 각각 발표했다.

미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 수를 기록한 나라다. 이날 기준 전 세계 확진자(9047만8000여명)의 25%, 사망자(201만4000여명)의 19.5%가 미국에서 나왔다.


15일에도 3409명이 추가로 코로나19로 사망했고, 21만 5941명이 신규 감염자로 확인돼 11일 연속으로 하루 확진자가 2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12월에는 한 달간 약 7만 7500명이 코로나19에 희생되며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나온 달로 기록됐는데, 올 1월 추세는 이를 추월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달 15일까지만 약 4만6240명이 숨져 이대로라면 사망자가 9만명을 넘을 추세다.

사망자 추이를 예고하는 선행지표로 활용되는 입원 환자 수도 15일 12만 7200여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유행 후 최고치였던 지난 6일의 13만 2476명에서 소폭 하락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전염성이 더 강한 것으로 알려진 영국발 변이 코로나바이러스가 3월이면 미국에서 가장 지배적인 코로나바이러스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코로나19 백신의 접종을 책임진 주 정부들은 연방정부가 약속한 백신 추가공급이 지키지 못할 약속인 것으로 드러나자 좌절과 불만을 표하고 있다.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12일 "연방정부가 비축해둔 2차 접종용 백신을 대부분 출고하겠다"고 밝혔으나 실제로는 비축해둔 물량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러드 폴리스 콜로라도 주지사는 "백신 비축분이 거짓말이라는 사실에 극도로 실망했다"며 "남은 백신 5만8000회분의 전부, 또는 거의 전부가 17일이면 바닥날 것"이라고 말했다.


미시간·위스콘신·미네소타 주지사는 에이자 장관에게 편지를 써 주 정부가 제약사들로부터 직접 백신을 구매하면 좋겠다는 의견을 냈다.


이들은 편지에서 백신의 추가 공급이나 직접 구매에 대한 승인이 이뤄지지 않으면 수만명에게 백신을 맞힐 대중 백신 접종 클리닉 계획을 취소해야 할 판이라며 "트럼프 행정부가 옳은 일을 하고 우리가 이 팬데믹을 끝내도록 도와야 할 때"라고 밝혔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