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업장관, 태양광모듈업체 신성이엔지 방문…"탄소중립 업계투자 적극지원"

최종수정 2021.01.12 11:00 기사입력 2021.01.12 11:00

댓글쓰기

전라북도 김제시 자유무역지역 태양광 모듈공장 현장 점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해 7월1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그린뉴딜' 주요 내용을 설명하는 모습.(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해 7월1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그린뉴딜' 주요 내용을 설명하는 모습.(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성윤모 장관이 12일 오후 3시 태양광 모듈 제조기업 신성이엔지 의 전라북도 김제시 모듈공장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해 4월 김제자유무역지역 내 700MW 규모 모듈 제조공장 신설투자를 결정했다.

같은 해 12월 공장 설비 구축을 한 뒤 올 1월부터 본격적으로 세계 최고수준인 440~530W급 고출력 모듈을 만들고 있다.


산업부는 성 장관이 탄소중립 정책과제들을 구체화하기 전에 국내 태양광 모듈 생산현장을 점검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등에도 신규투자를 한 기업을 격려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그린 뉴딜 정책발표, 탄소중립 선언 등을 통해 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하고 관련 신산업을 육성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었다.

국내 태양광 기업들의 기술개발 및 신규 생산설비 등의 투자도 확대되고 있다. 올해 한화솔루션은 차세대 제품개발 및 생산 등 태양광 사업에 투입하기 위해 약 1조원을 유상증자했다.


현대에너지솔루션은 대면적·고출력 셀·모듈 생산설비를 신설했다. 모듈은 지난해 7월에, 셀은 올해 각각 만들었다.


정부는 지난해 9월 '태양광 R&D 혁신전략'에서 발표한 대로 국내 태양광 업계의 차세대 고효율 태양전지 개발 등에 태양광 연구개발(R&D) 예산을 집중 투가할 계획이다.


내년까지 '태양광 기업공동 R&D 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올해 본격 출범하는 정책형 뉴딜펀드, 녹색보증제 등을 통해 국내 신·재생 업계의 설비투자, 연구개발(M&A) 자금 지원을 유도해 나갈 방침이다.


성 장관은 "재생에너지 산업에 대한 글로벌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라 업계가 선제적이고 과감하게 투자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탄소중립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선 국내 재생에너지 산업 생태계가 견고히 뒷받침 될 필요가 있는 만큼 정부도 업계의 투자를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