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秋 즉시 항고에…“尹 몰아내기 관철할 모양”

최종수정 2020.12.05 11:32 기사입력 2020.12.05 11:3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국민의힘은 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 복귀시킨 법원의 결정에 불복해 즉시 항고한 것에 대해 “전횡과 기행을 일삼으며 온 나라를 혼란에 빠뜨린 추 장관이 개각에서 살아남자마자 또다시 기묘한 한 수를 뒀다”고 비판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신임 법무부 차관 또한 눈치 빠르게 움직인다. 앞으로는 징계위 공정성을 외치고 뒤로는 추 장관 측 인사들과 물밑 교감하고 있다”며 “자신이 임명된 이유를 충실하게 증명해 내고 있다. 방어권 보장을 핑계로 징계위를 연기하며 한 숨 돌리고는 있지만 기어이 이 정권은 ‘윤석열 몰아내기’를 관철할 모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변인은 “정권 스스로 자초한 위기”라며 “공정하지 않은 인물들과 비정상적인 방식으로 이를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날을 세웠다.


윤 대변인은 “백년대계 에너지 정책이 5년 임기 대통령의 말 한 마디에 뒤집혔다. 헌법이 보장한 감사원의 감찰권을 권력이 흔들어대고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과 법정 다툼을 한다”며 “분열과 갈등의 정치를 끝내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던 문재인 대통령의 다짐을 기억한다. 그 다짐을 실천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현명한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