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상공인·전통시장, '스마트화' 빨라진다

최종수정 2020.12.05 09:00 기사입력 2020.12.05 09:00

댓글쓰기

소상공인 점포에 스마트메뉴보드, 키오스크, 무인판매기기, 서빙·조리로봇 도입
소상공인·전통시장, 자생력 강화 위해 내년도 예산 대폭 증액

맥도날드의 무인결제기인 디지털 키오스크 앞에서 주문하는 사람들의 모습.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소상공인 점포와 전통시장에서도 키오스크로 주문할 수 있게 된다. [사진=아시아경제DB]

맥도날드의 무인결제기인 디지털 키오스크 앞에서 주문하는 사람들의 모습.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소상공인 점포와 전통시장에서도 키오스크로 주문할 수 있게 된다.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종화 기자]스마트메뉴보드, 키오스크, 무인판매기기, 서빙·조리로봇 도입 등 전통시장과 소상공인들의 스마트가 빨라진다. 정부가 비대면·디지털화 등 소상공인들이 경영환경 변화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기위한 예산을 대폭 증액했기 때문이다


내년도 중소벤처기업부 예산에 포함된 소상공인들을 위한 주요사업과 신규사업을 살펴보면, '소상공인 스마트상점 기술보급', '스마트공방 기술보급' 등의 사업이 눈에 띈다.

'소상공인 스마트상점 기술보급' 사업에는 220억원의 예산이 책정됐는데, 이는 올해 16.5억원에서 무려 1233%(203.5억원)나 증액된 것이다. 4차 산업혁명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소비·유통환경의 급격한 비대면·디지털화에 대응하기 위해 소상공인의 스마트화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경영환경의 지능화를 유도하고, 품질·서비스 향상을 지원할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및 정보통신기술(ICT) 등이 적용된 스마트메뉴보드, 키오스크, 무인판매기기, VR·AR 적용 스마트미러, 서빙·조리로봇 등 신기술이 소상공인의 점포에도 도입된다.


대면(점포방문) 주문만 가능한 소상공인 경영현장에 모바일 등을 활용한 비대면 주문결제 시스템 '스마트오더'도 도입해 소상공인 사업장의 지능화를 유도하고, 고객 서비스도 향상시킬 계획이다. 스마트오더를 도입하는 2만개 점포에 35만원, 스마트기술을 도입하는 점포 등에 5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소상공인의 자생력을 강화하기 위한 '스마트공방 기술보급' 사업에도 294억원이 투입된다. 올해 69억원에서 326%(225억원) 증액됐다. 급변하는 비대면·디지털화 흐름에 맞춰 소공인의 수작업 위주 생산 공정에 데이터 수집·연계 등 기초단계 스마트 기술 보급을 지원한다.


소상공인의 제조공정에 대한 사전진단과 컨설팅을 거쳐 상시근로자 10인 미만의 600개 업체에 700만원(자부담 30%)을 지원할 계획이다. 스마트화를 위한 솔루션(SW)과 사물인터넷·바코드 등 관련센서 설치, 데이터 수집 플랫폼 등을 구축하는 비용을 정부가 70% 부담하게 된다.


중기부 관계자는 "소공인에게 스마트기술 접목 및 데이터 활용 등을 지원해 생산성 향상 및 자생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지역 경제 및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경제 활성화 사업, 인프라 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증액했다"고 밝혔다.




김종화 기자 just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