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재차관 "뉴딜기업에 5년간 100兆 대출·투자·보증 지원"

최종수정 2020.12.04 08:48 기사입력 2020.12.04 08:48

댓글쓰기

"내년 선도국가 도약 중차대한 시기…골든타임 놓치지 말아야"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4일 서울 여의도 한국산업은행에서 열린 '제4차 혁신성장 정책금융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4일 서울 여의도 한국산업은행에서 열린 '제4차 혁신성장 정책금융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4일 "2021년부터 향후 5년간 총 100조원 규모의 디지털 및 그린 뉴딜분야의 기업에 대한 대출, 투자, 보증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산업은행에서 열린 '제4차 혁신성장정책금융협의회'에서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물적 기반을 마련하는 데 정책금융이 적극 기여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차관은 "뉴딜분야 중소·중견기업, 수출기업 우대 대출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언택트·바이오·재생에너지와 같은 혁신분야중소·벤처기업에 대해 투자자금을 공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 간 정책금융기관이 쌓아 온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활용한민간투자 유치, 컨설팅 등의 비금융 지원도 함께 제공해 뉴딜분야 기업의 성장을 다각도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차관은 또 "당면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경제충격에 취약한 소상공인,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유동성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위기가 장기화됨에 따라 부문별·계층별 회복경로 양극화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만큼 소상공인,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지원은 우리 경제 및 사회안전망 강화 차원에서도 지속될 필요가 있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정상기업이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문 닫는 일이 없도록 기존 코로나 대응 금융지원 프로그램은 물론,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다양한 금융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산업구조 혁신과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금융 지원에도 박차를 가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김 차관은 "우선, 내년에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설비투자 지원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 수출규제 대응 차원을 넘어 코로나19를 계기로 본격화된 글로벌 밸류체인(GVC) 재편에 대응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산업 기업에 60% 이상 투자하는 소부장 투자전용펀드를 추가 조성하고 소부장 수출기업 자금지원을 확대하는 등 소부장 경쟁력 제고 모멘텀도 이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미래 핵심 산업으로서 소부장 대책에 버금가는 육성책을 추진하기로 한 BIG3(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분야의 경우 기업별 수요에 따른 맞춤형 금융 제공으로 총력 지원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끝으로 "2021년은 우리 경제가 이력현상(hysteresis)을 극복하고 성장경로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해야 하는 중차대한 시기"라며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서는 정책금융기관들이 적극 나서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