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델 최소라 "이코베와 결혼, 프라다 수석 디자이너가 웨딩드레스 제작·선물"

최종수정 2020.12.02 23:23 기사입력 2020.12.02 23:23

댓글쓰기

사진=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사진=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세계 명품 디자이너들의 뮤즈인 모델 최소라가 근황을 전했다.


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모델 최소라가 출연해 입담과 퀴즈 실력을 뽐냈다.

지난 2012년 '도전 슈퍼모델 코리아 시즌 3' 이후 첫 TV 출연인 최소라는 "예능이 패션쇼 무대보다 더 떨린다"면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최소라는 루이비통 처음으로 데뷔했다. 그는 한 브랜드의 뮤즈로 계약 동안 해당 브랜드 쇼만 독점적으로 활동하는 익스클루시브 모델로 매 시즌마다 활동했다고 밝혀 월드클래스의 면모를 과시했다.


프라다의 뮤즈 최소라는 사진작가 이코베와 결혼했다.

최소라는 명품 브랜드의 모델답게 웨딩드레스도 프라다 드레스를 입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유재석이 "잘은 모르는데, 프라다 모델을 하면 프리패스를 받은 것 같다던데"라고 묻자 최소라는 "프라다에서 웨딩 드레스를 받았다"고 답했다.


프라다의 최고경영자(CEO)이자 수석 디자이너인 미우치아 프라다 여사가 웨딩드레스를 선물했다는 설명이다.


최소라는 "결혼을 앞둔 해에 루이비통, 버버리, 프라다 캠페인을 찍었다. 프라다 캠페인 촬영 가서 한 드레스를 보고 웨딩드레스로 입고 싶다고 지나가는 말을 했는데, 미우치아 프라다 여사가 그 얘길 듣고 우리가 드레스를 해주겠다면서 일일이 커스터마이징을 다 해줬다"고 말했다.


또 최소라는 "너무 키가 커서 따돌림도 당했다. 키를 접고 다녔다"는 사연도 고백했다.


현재 키가 179cm인 최소라는 "초등학교 6학년 때 173~4cm였고, 중학교 때 176cm였다"고 전했다.


한편 최소라의 남편 이코베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내를 응원했다.


이날 이코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저녁 8시 40분, tvN 부인 파이팅"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서 이코베는 아내 최소라 사진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