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건영 “野, 盧 말만하면 독설…文 침묵에는 비난”

최종수정 2020.11.29 15:41 기사입력 2020.11.29 15: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결정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는 야당의 공세에 대해 “지금 그들은 대통령의 침묵에 대해 비난하지만, 과거에는 대통령이 입을 열면 4천만 국민이 고통 받고 대통령이 침묵하면 국민이 편안하다고 했다”고 비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초선부터 다선까지 한 몸이 되어 대통령의 침묵을 집중 공격하는 모습을 보니 불현듯 십여 년 전에 그들의 행태가 떠오른다”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한나라당 소속 의원들의 발언을 언급했다.


그는 “국민의힘 전신인 당시 한나라당은 ‘대통령이 가볍다, 저급하다, 말이 많다'는 프레임을 만들어 놓고 날마다 같은 공격을 했다. 공격의 수준을 넘어 저주에 찬 독설을 쏟아냈다”며 “그렇게 대통령의 말을 공격을 하던 분들이 지금은 대통령의 침묵에 대해 독설을 쏟아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에게 침묵한다고 비난하지만 애초부터 국민의힘은 대통령의 의중에는 관심도 없다”며 “어차피 선거를 앞두고 대통령의 지지기반을 무너뜨리는 것이 목표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청와대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을 향해서도 “청와대를 쳐다보지 말고 제발 국민을 보라”면서 “대통령을 정쟁으로 끌어내 정치적 이익을 누리려고 하지 말아야 한다. 그럴수록 국민들이 힘들다”고도 중단을 호소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