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육군 사령관 "항미원조, 반침략전쟁…계승발전 해야"

최종수정 2020.10.26 15:29 기사입력 2020.10.26 15:29

댓글쓰기

한웨이쿼 육군 사령원 학습시보 인터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중국 육군 사령관이 한국전쟁 당시 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왔던 정신을 본받아 강한 국가, 강한 군대를 건설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군의 한국 전쟁 참전을 정의로운 행동이라고 주장한 뒤, 중국군 역시 호응하고 나선 것이다.


지난해 1월 중국 인민해방군 사열 받는 김정은(가운데)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왼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해 1월 중국 인민해방군 사열 받는 김정은(가운데)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왼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6일 한웨이궈 중국 육군 사령원(사령관)은 중국공산당 간부 양성기관인 중앙당교 기관지 '학습시보' 인터뷰를 통해 "오늘날 항미원조(抗美援朝) 정신을 발전시키는 것은 강국·강군의 위업을 추진하는 역량을 결집하기 위함"이라며 "위험과 도전에 직면했을 때 항미원조 정신을 통해 전투 과정에서 발전을 이루고 승기를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 사령원은 중국이 한국전쟁에 참전 성격에 대해서도 "국제적 정의를 지키고 세계평화를 수호하며 신생 공화국을 보위하기 위한 반침략 전쟁"이라고 규정했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군 항미원조 전쟁 70주년 행사에서 ""중국 인민지원군은 정의의 기치를 높이 들고 북한 인민 및 군인들과 함께 싸워 항미원조 전쟁에서 위대한 승리를 거뒀다"고 주장한 바 있다. 당시 시 주석은 "중국의 항미원조는 아시아는 물론 전 세계에 신중국 대국의 지위를 과시한 전쟁이었다"며 "세계 평화를 지키려는 중국인들의 굳은 결의를 보여준 전쟁"이라고 자평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