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석헌 "사모펀드 사태, 금감원 직원 연루 없다"

최종수정 2020.10.23 21:05 기사입력 2020.10.23 21:0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3일 라임·옵티머스 사태 관련 금감원 직원의 연루 의혹을 부인했다.


윤 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이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퇴직 직원이 연루됐다든가 직접적인 업무연관이 없는 직원이 연루됐다든가 등은 지극히 간접적인 증거들"이라며 "직접적으로 저희 직원들이 일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부정한 일을 했다는 증거는 아직까지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또한 "금감원이 가지고 있는 역량과 제도적 수단의 범위 내에서 최선을 다해서 일했다"며 "하등의 부끄러움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처음 문제가 제기된 부분은 사건이 여러가지로 복잡하고 시간도 많이 끌리면서 동시적으로 일어나는 과정에서 충분히 오해의 여지가 있다"며 "내부적으로 살펴본 바에 따르면 업무처리는 저희한테 요구되는 절차에 따라서 엄정하게 추진됐는데, 다만 이러저러한 이유로 시간이 지연된 건 있었고, 그 과정에 의해 큰 문제로 비화한 것에 대해서는 죄송하다"고 말했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