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법 무기 소지한 美10대, 조 바이든 암살 계획 세워

최종수정 2020.10.23 17:36 기사입력 2020.10.23 17:36

댓글쓰기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불법 무기를 다량 소지한 혐의로 체포된 미국 10대 남성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살해까지 기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23일(현지시간) 미국 ABC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5월 노스캐롤라이나주 캐너폴리스의 한 은행 주차장에 주차된 하얀색 승합차에서 각종 무기가 실려 있는 것을 직원들이 발견해 신고했다.

차 안에서 AR-15(작은 자동소총인 돌격소총의 일종) 소총 등 다량의 총기와 폭발성 물질 용기, 탄약함 등을 발견한 경찰은 같은 달 28일 승합차 주인 알렉산더 힐렐 트라이스먼(19)을 체포했다.


캐너폴리스 경찰과 연방수사국(FBI)은 추가 수사를 벌여 트라이스먼의 전자기기에서 8600여개의 아동 음란물을 찾아냈다.


트라이스먼이 소지한 컴퓨터를 정밀 분석한 경찰은 그가 테러ㆍ총기 난사 사건에 관심을 갖고 여러 주를 돌며 무기를 구매한 사실을 밝혀냈다.

수사 결과 트라이스먼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조 바이든을 죽일까?"라는 메모를 남기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트라이스먼은 바이든 후보의 집 주소, 총기 관련법, 야간투시경 관련 인터넷 검색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바이든 후보의 자택에서 약 6.4㎞ 이내에 있는 식당을 방문했고 '처형'이라는 단어로 끝나는 행동 체크리스트를 작성하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