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윤모 "11월 코세페, 경기 반등 불씨"

최종수정 2020.10.23 06:02 기사입력 2020.10.23 06:02

댓글쓰기

산업장관, 코세페 추진위와 간담회
'하이파이브 나눔·기부 캠페인' 발족식

성윤모 "11월 코세페, 경기 반등 불씨"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성윤모 장관은 23일 프레스센터에서 코리아세일페스타(코세페) 추진위원회와 만나 다음달 1~15일 열리는 '2020 코세페' 행사 계획과 방향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21일 기준 1328개사가 행사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2016년 코세페 개최 이래 최대 규모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자동차, 의류, 가전, 화장품 같은 국민 생활과 직결된 대표 소비재 제조업체가 작년보다 2배 이상 참여한다.


추진위는 유통업계와 제조업계가 연대와 협력을 통해 할인여력을 높이고 소비심리 회복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또 유통·제조업계의 업태별·업종별 온·오프라인의 할인기획 행사와 각종 사은품·경품 이벤트 개최 등 올해 코세페 행사내용을 공유했다.

성 장관은 업계의 코세페 행사내용과 준비상황을 살펴보고, 추진위의 노력에 대한 격려와 함께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는 "최근 방역 상황이 서서히 안정화되면서 소비가 살아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소비자와 기업, 정부·지자체가 함께 진행하는 소비진작행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코세페 행사는 개최 후 처음으로 전국 17개 시도가 모두 참여하는 전국적인 규모의 행사로 추진된다.


산업부는 신남방, 신북방 국가 등으로 역직구와 수출이 확대 될 수 있도록 글로벌 소비자 대상의 해외 판촉전도 대대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범정부적으로 소비쿠폰 재개, 소득공제 한도 상향, 자동차 개소세 인하, 그리고 유통업계의 판촉비용 분담의무 완화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할 예정이다.


성 장관은 "다음달 코세페를 소비·내수 회복을 통한 경기 반등의 불씨로 살려갈 수 있도록 업계와 함께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부와 업계는 무엇보다 국민이 안심하고 찾는 안전한 행사가 되도록 방역관리에 각별히 신경을 쓰기로 했다.


행사를 안전하게 진행해 방역관리와 경제활동이 조화를 이루는 모범사례가 되도록 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한편 성 장관은 코세페 추진위와 함께 '코세페와 함께하는 하이파이브 나눔·기부 캠페인' 발족식에도 참여했다.


그는 "행사를 계기로 소비자와 기업인이 서로 격려·응원하는 '엄지척 챌린지'와 어려운 이웃과 따뜻한 마음을 나누기 위해 마련된 '하이파이브 기부 캠페인'을 추진 중"이라며 "업계에서도 참여해 서로를 격려하고, 소외된 이웃을 응원하는 든든한 힘이 돼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