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징계' 금태섭 탈당에 민주당 "큰 의미 있는지 모르겠다"

최종수정 2020.10.21 10:03 기사입력 2020.10.21 10:03

댓글쓰기

허영 대변인 "자연인으로서 탈당"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표결에 반대 의견을 던져 '경고' 처분을 받았던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탈당한 가운데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21일 "큰 의미가 있을는지 모르겠다"라고 했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허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금 전 의원의 탈당에 대해 대변인으로서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자연인으로서의 탈당(이라고 본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허 대변인은 금 전 의원의 '당에서 징계 재심을 청구한 지 5개월째 결정을 내리지 않고 있다'라는 비판에 대해서 "탈당의 변에 관해서 확인해 보고 얘기하겠다"고 했다.


앞서 금 전 의원은 "민주당은 예전의 유연함과 겸손함, 소통의 문화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변했다"라며 민주당에서 탈당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다른 무엇보다 편 가르기로 국민들을 대립시키고 생각이 다른 사람을 범법자, 친일파로 몰아붙이며 윽박지르는 오만한 태도가 가장 큰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공수처 당론에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징계처분을 받고 재심을 청구한 지 5개월이 지났다"라며 "민주당은 아무런 결정도 내리지 않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그저 어떻게 해야 가장 욕을 덜 먹고 손해가 적을까 계산하는 게 아닌가 의심스러울 따름이다. 이런 상황에서는 차라리 제가 떠나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했다"고 거듭 비판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