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 평창올림픽 해킹주장 반박…"서방의 마녀사냥"

최종수정 2020.10.20 19:06 기사입력 2020.10.20 19:06

댓글쓰기

사이버 공격 한적 없어
미국이 러시아 혐오주의 노린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러시아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당시 벌어진 해킹 사건 등의 주범이라는 서방의 주장을 반박했다. 그러한 주장은 러시아 혐오주의 조장을 노린 것이라는 설명이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주미 러시아 대사관은 19일(현지시간) 러시아가 국제적으로 사이버 공격을 한 적이 없으며 현재도 그렇게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대사관은 "그러한 정보(해킹 주장)는 현실과 전혀 부합하지 않으며 미국 사회에러시아 혐오주의 정서를 조장하고 마녀사냥을 전개하려는 목표를 겨냥하고 있음이 명백하다"며 "이러한 모든 일들은 최근 몇 년 동안 미국 정치 활동의 특성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 정부는 한때 실용적이었던 러·미 관계를 지속해서 훼손하고, 자국민에게 러시아, 러시아와 관련된 모든 것을 악의적으로 받아들이도록 인위적으로 강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전 세계적으로 혼란을 야기하는 작전을 펼치려는 의도가 없고 예전에도 없었다"며 "이는 우리의 대외정책과 국가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미국 법무부와 영국 외무부는 러시아군 정보기관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때 사이버공격을 했다고 밝혔다고 CNN 등 외신이 보도했다. 미 법무부는 평창올림픽과 2017년 프랑스 선거, 우크라이나 전력망 등에 대한 사이버 공격 혐의로 6명의 러시아군 정보기관 요원들을 기소했다고 밝혔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도 러시아가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당시 수백여대의 컴퓨터 손상, 인터넷 접근 마비, 방송 피드 교란 등 작업을 했다고 주장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