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근 "인간 쓰레기들, 나 잘못 건드렸다" '전 여친 사망 책임' 김용호 주장 반박

최종수정 2020.10.19 08:14 기사입력 2020.10.19 07:35

댓글쓰기

유튜브 예능 '가짜 사나이'에 출연했던 유튜버 이근 전 대위가 그의 전 여자친구의 사망에 책임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전직 연예기자 출신 유투버 김용호 씨에 대해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사진=이근 유튜브 방송 화면 캡처

유튜브 예능 '가짜 사나이'에 출연했던 유튜버 이근 전 대위가 그의 전 여자친구의 사망에 책임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전직 연예기자 출신 유투버 김용호 씨에 대해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사진=이근 유튜브 방송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슬기 기자] 유튜브 예능 '가짜 사나이'에 출연했던 이근 전 대위가 그의 전 여자친구 사망에 책임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전직 연예부 기자 출신 김용호 씨의 주장에 18일 "허위사실 유포"라고 반박했다.


이날 이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지금까지 방송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든 말든 그냥 고소하고 무시를 했지만, 이제는 저의 스카이다이빙 동료 사망사고를 이용해서 이익을 챙기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분의 교관을 한 적도 없던, 남자친구가 아니었던 저 때문에 정○○ 씨가 사망했겠나. 이 사실은 정 씨 가족분들도 다 알고 있다"라며 "그분의 가족분들한테 제2차 트라우마를 불러올 것"이라며 우려했다.


이어 "(그동안) 일일이 대응 및 설명할 필요가 없어서 안 했다. 저의 가족을 공격하고, 이제 제가 존중했던 스카이다이빙 동료를 사망하게 했다고 하니 증거를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직 연예부 기자 출신 김용호 씨가 이근 전 대위가 전 여자친구의 사망에 책임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사진은 김 씨가 댓글을 통해 이 전 대위 전 여차친구가 이 씨 때문에 사망했다고 남긴 댓글./사진=이근 유튜브

전직 연예부 기자 출신 김용호 씨가 이근 전 대위가 전 여자친구의 사망에 책임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사진은 김 씨가 댓글을 통해 이 전 대위 전 여차친구가 이 씨 때문에 사망했다고 남긴 댓글./사진=이근 유튜브



이근은 "많은 분들이 배 아파서 거짓말을 다 끌어가자고 와 저를 죽이려고 시도하고 있는 데 자신 있으면 계속해라"라며 "동료로서 정 씨를 사랑했고 내가 없었던 현장에서 안타까운 사고로 갔다. 두고 보자"라며 비판했다.

한편 이근은 자신의 성추행 논란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성추행 관련해서는 폐쇄회로(CC)TV를 본인 관람은 가능하지만, 법원에서 외부 유출 못 하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3개 각도의 CCTV가 나오면 국민들이 판단해주시길 바란다. 피해자와 마주 보고 지나가는 중에 제가 피해자 왼쪽에서 손이 허리를 감싸고 내려와 3~5초 오른쪽 엉덩이 뭉치기가 가능한지 아니면 물리적으로 불가능한지, CCTV 보시면 복도가 아니라 사람들이 많은 넓은 공간이었다"라며 "현장에서 경찰을 부르고 재판을 시작한 것이 저 자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 국민들에게 거짓말한 적 없다. 가짜뉴스를 믿든,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과 기타 쓰레기를 믿든, 여러분들의 자유"라며 "제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에 떳떳하다"고 덧붙였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