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진영, 또 다시 진중권 저격…"변희재에게 깝죽대다가 벌금 낸 것도 부패"

최종수정 2020.10.17 13:13 기사입력 2020.10.17 13:13

댓글쓰기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예형'에 빗대어 비난한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이 16일 청와대를 비난한 진 전 교수에게 "진중권도 부패"라며 또 다시 비난했다.


17일 박 부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진중권, 청와대 부패하다고?"라며 "통상적으로 부패라고 하면 경제적 이익을 위한 권한 남용을 뜻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청와대는) 소수의 부패 연루도 있지만 대부분 선거법과 직권남용 의혹"이라며 "그러면 진중권이 변희재한테 깝죽대다가 명예훼손죄로 300만 원 벌금 받은 것도 부패로 볼 수 있겠다"라며 일침을 가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009년 변희재 씨를 '듣보잡'으로 표현했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바 있다. 대법원은 2011년 11월 22일 진 전 교수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 박 부대변인은 이 사건을 언급해 진 전 교수를 에둘러 비판한 것이다.


앞서 16일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 출신의 각종 부패 혐의를 받는 10여 명의 명단을 올리고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패한 곳이 청와대"라고 주장했다.

특히 구체적으로 "조국 민정수석(감찰 무마 등), 한병도 정무수석(선거 개입), 전병헌 정무수석(뇌물), 신미숙 인사비서관(블랙리스트), 김종천 의전비서관(음주운전), 송인배 정무비서관(불법 정치자금), 백원우 민정비서관(감찰 무마, 선거 개입), 박형철 반부패비서관(감찰 무마, 선거 개입), 최강욱 공직 비서관(허위 인턴 증명서, 선거법 위반), 김모 경제수석실 행정관(뇌물, 라임). 이 정도면 총체적 부패라고 할 수 있다"라며 몇몇 이름을 나열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에서 가장 부패한 집단이 개혁하겠다고 칼을 들었으니 나라가 이 모양 이 꼴이 된 것"이라며 비판했다.


한편 박진영 부대변인은 지난 13일 논평을 통해 진 전 교수를 삼국지 인물 '예형'에 비유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예형'은 뛰어난 재주를 지녔음에도 독설로 조조 등을 능멸하다 죽임을 당한 인물이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진중권이 죽여버리고 싶을 정도로 밉다는 얘기인지 앞으로도 계속 그러면 아예 목줄을 끊어놓겠다는 협박의 중의적 표현인지"라는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