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방침"

최종수정 2020.10.16 14:50 기사입력 2020.10.16 00:34

댓글쓰기

마이니치신문 보도…"탱크 용량 한계까지 2년 남아"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6일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6일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에 대해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낮춘 후 바다에 방류해 처분한다는 방침을 굳혔다고 마이니치신문이 1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달 중이라도 후쿠시마 제1원전 관련 폐로ㆍ오염수대책을 논의하는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결정할 계획이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선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킨 원자로 내의 용융된 핵연료를 식히는 순환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돼 섞이면서 오염수가 하루 160~170t씩 발생하고 있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으로 탱크에 보관된 오염수는 123만t에 달하며 오염수를 보관하는 탱크의 용량은 2022년 여름에는 한계에 달한다.


마이니치신문은 관련절차등을 고려해 실제 방류까지는 2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