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7월 좌천된 트럼프 캠프 前선대본부장, 자살시도

최종수정 2020.09.28 15:29 기사입력 2020.09.28 15:13

댓글쓰기

브래드 파스케일 전 선대본부장 자살시도
플로리다 현지 경찰 설득으로 병원행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 선거대책본부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27일(현지시간) CNN방송은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로더데일 경찰을 인용해 브래드 파스케일 전 트럼프 선거대책본부장이 자살을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경찰은 한 남성이 총기로 무장한 채 자살을 시도한다는 소식을 듣고 출동했으며, 이 남성이 파스케일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신고자는 파스케일의 부인으로 알려졌다.

브래드 파스케일 전 트럼프 선거대책본부장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브래드 파스케일 전 트럼프 선거대책본부장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파스케일의 아내와 연락해, 파스케일이 복수의 총기로 무장한 채 집안에 머물고 있으며 자해 위협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현지 경찰은 파스케일과 접촉, 설득과정을 거쳐 집 밖으로 나오도록 했다. 파스케일은 부상은 없는 상태이며, 병원으로 호송됐다.


그는 2016년 트럼프 대통령 선거 캠프에서 데이터 분석 등에서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선 승리 후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운동 조직인 아메리칸 퍼스트 폴리시에서 활동했으며 2018년 2월 선거대책본부장으로 발탁됐었다.


파스케일이 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는지 등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그는 올해 7월까지만 해도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운동을 진두지휘하는 역할을 맡았다. 하지만 오클라호마 털사 유세 후 데이터 및 디지털 운영 선임고문으로 밀려났다. CNN방송은 좌천 인사 후 파스케일은 선거캠프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후임 선대본부장으로 빌 스테피언 전 백악관 정치전략국장을 임명했다. 전격적인 선대본부장 교체와 관련해 미국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 부진과 무관하지 않다고 봤다. 이외에도 지난 오클라호마주 털사 유세 당시 흥행 참패도 이번 선거 캠프 진용 변화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첫번째로 열린 유세에서 분위기 반전을 꾀했지만, 유세장에 빈자리가 속출하는 등 운영상의 문제가 확인됐다.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와 선거 관계자들은 파스케일을 경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컸었다.


팀 머토 트럼프 선거캠프 커뮤니케이션 국장은 "파스케일은 우리의 가족으로 우리는 그를 사랑한다"며 "우리는 가능한 어떤 방식으로든 그와 그의 가족을 도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