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산 바이러스연구소 논의 조차 하지마라” 오규석 기장군수 일침

최종수정 2020.09.22 14:43 기사입력 2020.09.22 14:43

댓글쓰기

오 군수 “코로나19 맞서 싸우느라 지쳐있는 주민에게 ‘홍두깨’ 내밀다니”

부산 기장군청.

부산 기장군청.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아닌 밤중에 홍두깨 같은 소리인가.”


한·중·일 바이러스 연구센터를 양산 부산대병원 인근에 건립하려 한다는 정치권 논란에 대해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가 반대 입장을 밝혔다.

오 군수는 22일 바이러스 연구센터 건립 계획에 대해 “많은 기장군 주민들이 불안감과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며 계획 철회를 요구했다.


그는 “바이러스연구소를 양산에 건립하려는 논의가 있다는 소식에 양산과 인접한 정관신도시 주민뿐 아니라 많은 기장군 주민들이 살기 좋은 기장군에서 떠나야 하는지 고민을 양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바이러스연구소와 같이 위험하고 민감한 시설 건립이 현재 논의되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했다.

오 군수는 “코로나19라는 바이러스와 맞서 싸우느라 힘들고 지쳐있는 주민들에게 ‘아닌 밤중에 홍두깨 내민다’더니 바이러스연구소라는 불안과 걱정까지 끼쳐야 하는지 정말 안타깝다”며 “당장 양산 바이러스연구소 논의를 철회하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