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건 차관보, 주한 뉴질랜드 대사 면담…뉴측 "연내 정책협의회 개최 희망"

최종수정 2020.09.21 15:11 기사입력 2020.09.21 15:11

댓글쓰기

김 차관보, WTO 사무총장 입후보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지지 요청

김건 차관보, 주한 뉴질랜드 대사 면담…뉴측 "연내 정책협의회 개최 희망"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김건 차관보가 21일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의 요청으로 면담을 가졌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날 면담에서 터너 대사는 연내 양국 외교부 차관보 간 정책협의회 개최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터너 대사는 "뉴질랜드가 오랜 우방국인 한국과의 관계를 소중히 여긴다"면서 "양국관계를 더욱 강화시켜 나가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 간 긴밀한 협력과 소통을 위해 올해 중 가급적 조속한 시일 내 양국 외교부 차관보 간 정책협의회를 개최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 차관보는 양국 간 정기 항공편이 중단된 상황에서 뉴질랜드측의 협조로 1900여 명의 우리 국민이 원활히 귀국할 수 있었고 최근 파푸아뉴기니 내 한국인 응급환자도 뉴질랜드측의 협조로 무사히 귀국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양측이 편리한 시기에 대면 또는 화상으로 동 협의회를 개최한다는 데 공감한다고 답변했다.


이어 김 차관보는 뉴질랜드측이 우리의 국제기구 입후보를 적극 지지해주고 있음을 평가하면서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입후보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다시 한번 요청했다.

김 차관보는 지난 7일 앨리슨 만 뉴질랜드 아세안 고위관리대표와의 화상회의 등을 바탕으로 동아시아정상회의(EAS)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서 양측이 긴밀히 협력한 점을 평가하면서 11월 EAS 정상회담 준비과정에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터너 대사는 한-뉴질랜드 양국이 백신공급체계(COVAX Facillity) 등 다양한 다자 메커니즘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협력을 긴밀히 해오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관련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양측은 코로나로 인해 교류가 상제약된 상황에서도 경제회복 및 지역정세 대응을 위해 긴밀한 소통 및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