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디지털' 선봉 나선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이제부터 원뱅크 CEO"

최종수정 2020.09.20 16:10 기사입력 2020.09.20 09:00

댓글쓰기

디지털 부문을 혁신인 운영체계로 전환…"빅테크와 혁신 경쟁해야"
그룹 경영협의회에서 "디지털은 그룹의 생존 문제" 재차 강조
우리금융남산타워에 디지털 인력 집중…본인 사무실도 마련해 직접 지휘

'디지털' 선봉 나선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이제부터 원뱅크 CEO"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원(WON)뱅크 최고경영자(CEO)라는 각오로 디지털 혁신의 선봉에 서겠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사진)이 그룹의 디지털 혁신을 직접 진두지휘한다.

20일 우리금융그룹에 따르면 손 회장은 지난 18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그룹 경영협의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향후 그룹 디지털 혁신을 직접 총괄 지휘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손 회장은 이날 열린 경영협의회에서 자회사 CEO들에게 "디지털 혁신은 그룹의 생존 문제"라며 "앞으로 금융그룹 회장이자 우리금융의 디지털 브랜드인 원뱅크 CEO라는 각오로 직접 디지털 혁신의 선봉에 서서 1등 디지털 금융그룹으로 변모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이 자리에서 그룹의 디지털 혁신 슬로건인 '디지털 우선, 모든 것을 바꾸자(Digital First, Change Everything)'를 강조하고, 디지털 부문은 인사, 예산, 평가 등 조직 운영체계 전반을 빅테크 수준 이상의 자율성을 갖는 조직으로 바꿔 혁신성과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특히 손 회장은 은행 디지털 인력들이 근무 중인 우리금융남산타워에 IT자회사인 우리FIS의 디지털 개발인력 250여 명도 조만간 함께 근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지주사의 디지털 조직도 이전해 그룹 디지털 혁신을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손 회장은 디지털 혁신 사업을 직접 챙기기 위해 해당 건물에 제2의 사무실을 마련해 매일 오후 장소를 옮겨 근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5월 그룹 디지털혁신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직접 위원장을 맡고 있다.


손 회장은 "매월 회의를 열고 수시로 보고를 받아 왔지만, 디지털 환경의 변화 속도는 일일 단위로 점검해도 부족할 정도"라면서 "그룹 전체가 한 몸처럼 협업해 디지털 혁신 과제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획기적인 성과도 이끌어 내달라"고 당부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