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도심 재건축·재개발, 新주거타운으로…4분기 주목할 단지는

최종수정 2020.09.20 09:30 기사입력 2020.09.20 09:30

댓글쓰기

4분기 재개발·재건축 2만5000여 가구 일반분양
서울 비롯 인천·경북 구미 등서 대단지 분양 앞둬

구도심 재건축·재개발, 新주거타운으로…4분기 주목할 단지는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구도심이 대규모 재개발·재건축을 통해 신흥 주거타운으로 거듭나면서 수요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지역 내 구도심은 교통·교육 등 생활 인프라가 잘 갖춰진 경우가 많다. 여기에 대규모 정비사업 진행으로 도로 등 기반시설이 정비돼 주거환경 개선이 기대되고 있다.


서울의 대표적인 구도심이던 청량리역 일대는 지난해 4월 청량리3구역(청량리역 해링턴플레이스) 재개발을 시작으로 동부청과시장 부지(청량리역 한양수자인192), 청량리4구역(청량리역 롯데캐슬 SKY-L65) 등이 순차적으로 개발됐다. 이를 시작으로 청량리, 제기동, 용두동, 전농동 일대에서 청량리6·7·8구역, 제기1·4·6구역 등 10여 곳이 정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청량리역 일대가 8000가구 규모 신흥 주거타운으로 탈바꿈하며 교통, 생활 인프라 등도 확충되고 있다. 1호선과 분당선, 경의중앙선, 경춘선 등 6개 노선이 교차하는 청량리역은 추후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C 노선을 포함해 4개 노선이 더 들어설 예정이다. 청량리종합시장 일대는 한옥을 활용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청량리동과 회기동 등 홍릉 일대는 바이오산업단지로 거듭나고 있다.


서울 은평구 녹번동 일대도 비슷한 상황이다. 2015년 녹번1-3구역(북한산 푸르지오) 입주를 시작으로 시작으로 녹번 1-2구역(래미안 베라힐즈), 1-1구역(힐스테이트 녹번) 등이 순차적으로 들어서며 노후한 빌라와 단독주택 일색이던 이곳은 큰 변화를 맞았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힐스테이트녹번 84㎡(전용면적)는 8월 12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분양 당시 이 아파트 84㎡ 최고 분양가는 7억1370만원이었다.


올해 4분기에도 도심 정비사업 분양 물량이 5만가구 이상 계획돼 있다. 정비업계에 따르면 이 기간 재개발·재건축 분양 예정 물량은 30곳, 5만2169가구다. 이 중 일반분양 물량은 2만5301가구다. 4분기 전국 일반분양 물량을 살펴보면 8만7538가구로 재개발·재건축 분양 물량이 전국의 28.9% 가량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만4258가구로 전국 물량의 절반 이상이었으며 인천이 7167가구로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인천에서는 대표적인 환골탈태 지역으로 꼽히는 부평에서 신규 분양이 예정돼 있다. 대림산업은 인천 부평구 청천동 36-3 일원에 'e편한세상 부평 그랑힐스'를 11월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43층, 31개동, 총 5050가구 규모다. 이중 37~84㎡ 2894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단지가 위치한 부평구 청천동·산곡동 일대는 개통 예정인 서울도시철도 7호선 연장구간 산곡역을 중심으로 재개발 등 정비사업이 진행 중인 지역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약 1만5000가구의 대단위 신축 아파트 단지가 형성돼 인천의 신흥주거타운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에서는 삼성물산이 서울 반포동 신반포3차·경남아파트를 통합 재건축하는 '래미안 원베일리'를 10월 분양할 계획이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2-1일대에 지하 4층~지상 35층, 23개동, 46~234㎡ 총 2990가구로 구성되며 일반분양은 224가구다. 단지는 반포대교 남단 한강 변에 위치해 반포주공2단지를 재건축한 래미안 퍼스티지와 함께 반포대로변 약 5400가구 규모 래미안 라인을 구축하게 된다.


경기에서는 대우건설이 의정부동 중앙3구역 주택재개발 사업으로 '의정부역 푸르지오 더 센트럴'을 10월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35층, 9개동, 49~84㎡ 총 926가구 규모로 207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인근에 1호선 의정부역, 회룡역, 의정부경전철 발곡역 등이 위치해 도시철도 이용이 편리하다. 의정부역에는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GTX-C노선이 개통될 계획이다.


HDC현대산업개발과 포스코건설도 10월 경북 구미시 원평동 원평1구역 주택재개발 사업을 통해 '구미 아이파크 더샵'을 선보인다. 지상 최고 42층, 12개동, 39~101㎡ 총 1610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 중 1314가구가 일반에 분양될 예정이다. 단지 인근에는 경부선 구미역이 위치해 있고 인접한 경부고속도로 구미IC와 중부내륙고속도로 김천JC, 33번국도 등을 통해 대구, 부산, 대전, 천안 등으로의 이동이 가능하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