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내·아들 살해 후 달아난 50대 가장 … 무기징역

최종수정 2020.09.17 13:21 기사입력 2020.09.17 13:2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강샤론 기자] 흉기를 휘둘러 아내와 아들을 살해하고 딸에게 큰 상처를 입힌 50대 가장이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진주지원 제1형사부는 17일 열린 선고 공판에서 살인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강모(56) 씨에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범행 방법이 잔혹한 데다 가족을 살해한 범행이 우리 사회에 미치는 영향 등을 참작하면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특히 재판부는 "차 안에 있던 흉기를 집 현관 신발장에 놓고 들어갔고 이를 이용해 범행한 것으로 볼 때 계획적이었다"며 우발적 범행이란 강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검찰은 결심공판에서 강씨에 대해 사형을 구형했다.

강 씨는 지난 3월 12일 오전 6시께 경남 진주시 상평동 집에서 흉기로 아내(51)와 중학생 아들(14)을 살해하고 고등학생 딸(16)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그는 범행 후 인근 함양군으로 달아났다가 사건 발생 사흘 만에 추적에 나선 경찰에 붙잡혔다.


2차례 가정폭력 전력이 있으며 금전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으면서 가족들과 별거해 왔다.




영남취재본부 강샤론 기자 sharon7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