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상한 남편' 비 "태희 너무 사다주고 싶어서요"

최종수정 2020.08.15 00:00 기사입력 2020.08.15 00:00

댓글쓰기

식음연구소대표 노희영과 비가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노희영 인스타그램.

식음연구소대표 노희영과 비가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노희영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가수 비가 아내 김태희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식음연구소대표 노희영 대표는 14일 인스타그램에 "드디어 울 대세 비룡 등장. 싹쓰리 활동 끝날때쯤 올까 했는데 벙개로. 고마운 울 지훈"이라는 글과 함께 비와 찍은 사진을 올렸다.

노희영 대표는 이어 "다음날 전화. '누나 포장돼요? 태희 너무 사다주고 싶어서요' 우리 지훈 어쩜 이렇게 자상한 남편인지. 요즘 멜론 차트 보면 완전 기분 좋음"이라고 말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