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레바논 폭발현장 조작영상 확산..."미사일 등 그려넣어"

최종수정 2020.08.07 15:25 기사입력 2020.08.07 15:25

댓글쓰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떠돌고 있는 레바논 베이루트 폭파 참사현장을 조작한 영상 모습. 미사일(붉은색 원 표시)이 합성돼있다. [이미지출처=유튜브 캡처/https://www.youtube.com/watch?v=lwH1UyoWg2g]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떠돌고 있는 레바논 베이루트 폭파 참사현장을 조작한 영상 모습. 미사일(붉은색 원 표시)이 합성돼있다. [이미지출처=유튜브 캡처/https://www.youtube.com/watch?v=lwH1UyoWg2g]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형 폭발 참사와 관련한 조작영상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확산되고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 유튜브, 틱톡 등 주요 SNS 등 소셜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폭발 현장영상에 미사일 등이 삽입된 수정본이 공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로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을 담은 원본의 색조를 '네거티브'로 바꾸고, 미사일 같은 물체를 덧붙이는 등 조작이 이뤄진 영상이 나돌고 있다고 CNN은 설명했다.

이 조작본의 원본 영상을 찍은 CNN 베이루트 지부 직원은 "당시 어떤 미사일도 못 봤고 항공기나 드론 소리도 안 들렸다"고 강조했다. 페이스북에 떠도는 조작 영상 중 일부는 "가짜 정보" 딱지가 붙었지만, 조회수가 8400건에 이르는 한 영상을 포함한 다른 일부는 여전히 제재 없이 확산하고 있다고 CNN은 지적했다.


앞서 레바논 당국도 레바논 내외에서 일고 있는 각종 음모론과 달리 이스라엘의 공격은 없었으며 이스라엘 배후설은 가짜뉴스라고 선을 그었다.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전날 레바논 육군사령부는 사전에 계획된 폭발 혐의나 공격 가능성은 없다고 부인하며 이스라엘 배후설은 거짓된 소문이라고 밝혔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