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남기 "주택부지 태릉골프장만 검토…그 외 그린벨트 선정안해"(상보)

최종수정 2020.08.04 09:19 기사입력 2020.08.04 09:19

댓글쓰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주택공급 확대방안 당정협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주택공급 확대방안 당정협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주택공급 부지로) 태릉골프장은 검토하되, 그 외 그린벨트는 미래세대를 위해 보전한다는 원칙하에 대상으로 선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택공급 확대 범정부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TF회의 직후인 오전 10시 30분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이번 공급 대책 수립 시 주택공급 물량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활용 가능한 모든 수단과 메뉴를 제로베이스에서 검토했다"고 언급했다.


또한 "주택공급물량의 양적 확대와 함께 그 물량 내용면에 있어서 일반분양은 물론 무주택자, 청년 등을 위한 공공분양, 장단기임대 등이 최대한 균형되도록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이처럼 관계부처·지방자치단체 등이 힘모아 대책을 마련할 수 있었던 것은 정당하게 땀 흘려 일하는 국민들께서 최근 주택가격 상승으로 느끼실 주거불안·박탈감 문제를 덜어드려야 한다는 절박한 인식에 기반한 것"이라며 "그만큼 정부의 부동산시장 안정화 정책의지는 매우 확고하며 이는 앞으로도 추후의 흔들림 없이, 그리고 좌고우면 없이 견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향후 강력한 대책추진을 통해 부동산시장 절대안정을 도모하고, 철저한 시장점검을 통해 시장교란행위 발본색원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