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중' 신현준 '매니저 갑질 논란'에 "연락 끊긴지 6년…방송 보면 연락달라"

최종수정 2020.07.11 09:55 기사입력 2020.07.11 09:43

댓글쓰기

사진=KBS 2TV '연중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2TV '연중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연예인 갑질 논란'에 휘말린 신현준이 방송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KBS 2TV '연중 라이브'에서 신현준은 전 매니저 갑질 논란에 대해 인터뷰했다.

앞서 신현준의 전 매니저이자 친구인 김 모 대표가 과거 13년 간 신현준에게 막말과 폭언 등 부당한 대우를 받았으며, 업무 초반 2년간 월 60만원을 급여로 받았다고 폭로했다. 또 광고, 드라마 등의 수익 배분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으며 신현준 씨의 친모로부터 수차례 심부름, 세차 등 일 외적으로 사적인 업무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신현준 측은 김 전 대표에 대해 "스무살 때부터 알고 지낸 동갑내기 친구"라며 "터무니 없는 주장"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1년 동안 신현준의 매니저로 일했다는 한 관계자는 "모든 쓰는 비용을 다 신현준이 냈다. 매니저 급여만 직접 주지는 않았다. 제가 있을 때 1년 동안의 팩트는 신현준이라는 사람은 월급을 다 줬다. 김 전 대표는 받았다. 저는 못 받았고 본인이 그걸 쓴 거다. 저는 수개월 동안 월급을 못 받았다. 어떻게 보면 본인이 돈을 해먹은 거 아니냐. 현준이 형은 그 부분도 모르고 있다. 이야기하지 않았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이어 "심부름을 한 적은 있지만 어떻게 이야기하느냐가 다르다고 본다. 저도 매니저를 10년 넘게 해왔던 사람"이라며 "매니저는 공과 사가 구분되어 있는 직업이 아니다. 김 대표가 그거에 대해 심한 상처를 받았다고 한다면 주관적인 판단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신현준은 전화로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솔직히 이야기하면 너무 충격이다. 먼저 생각이 든 건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소식으로 또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겠구나였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 친구가 사실 저랑 연락이 안 닿은 지가 6년이 됐다. 계속 수소문해왔는데 연락이 안 됐다가 이런 걸 기사화 시켰다"며 "나한테 연락을 했으면 됐을 텐데 사실 저도 좀 의문이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는 "너무 힘들다. 진짜 그냥 만나고 싶다. 왜 이런 판단까지 했을까. 나를 만나면 됐을 텐데. 이 방송을 보고 있다면 연락을 주고 빨리 한 번 만났으면 좋겠다"며 "힘든 게 있으면 저한테 얘기를 해줬으면 좋겠다. 예전에도 그랬듯이 지금도 똑같이 친구니까"라고 덧붙였다.


이날 '연중 라이브' 측은 김 전 대표에 대해 연락이 닿지 않는다면서 "연락을 하면 객관적으로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