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부장 2.0은 '연대와 협력'…文대통령 "일본과 다른 길 간다"(상보)

최종수정 2020.07.09 11:50 기사입력 2020.07.09 11:50

댓글쓰기

日 부당 수출규제 만 1년…文대통령, 경기 이천 SK하이닉스 찾아 '수세 넘어 도약'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를 방문, 불화수소 협력 공정을 시찰하며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안내를 받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를 방문, 불화수소 협력 공정을 시찰하며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안내를 받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우리는 일본과 '다른 길'을 걸을 것"이라며 "대한민국은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삼아 '글로벌 첨단소재ㆍ부품ㆍ장비 강국'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나라에 대한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조치가 만 1년째 이어진 가운데 다시금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강조하면서 자유무역 수호 의지를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 이천시 소재 반도체기업 SK하이닉스를 방문해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비롯해 관련 기업 관계자들과 만나 "글로벌 공급망의 안정에 기여하며 국제사회와 협력해 갈 것"이라며 "이것이 우리가 가고자 하는 '한국의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에서 '일본'을 다섯 차례나 언급하며 "세계가 이미 긴밀히 연계돼있다는 것은 역설적이게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증명하고 있다"며 "글로벌 분업구조 안정과 자유무역의 수호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세계질서에서 매우 중요한 가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봉쇄 조치' 없이도 코로나19 방역 성과를 보인 우리나라의 사례를, 이웃국에 대한 일본의 폐쇄적 수출제한 조치와 대비시켜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K-방역이 세계의 표준이 된 것처럼 소재ㆍ부품ㆍ장비(소부장) 산업에서도 세계를 선도할 수 있어야 한다"며 "오늘 발표하는 '소부장 2.0 전략'은 지금까지의 성과를 기반으로, 수세적인 대응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도약'으로 정책을 전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소개했다.


정부는 이날 '글로벌 소부장 강국 도약'과 '첨단산업의 세계공장화' 등 2대 전략과제를 중점으로 추진되는 '소부장 2.0' 전략을 발표했다. 2022년까지 차세대 기술개발에 집중 투자하고, 첨단투자지구 등을 도입한다는 것이 핵심 골자다. 첨단투자에 대한 세제지원을 대폭 강화, 첨단산업 유치를 위해 향후 5년 간 총 1조5000억원의 재정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 SK하이닉스는 정부 및 입주후보기업과 함께 '용인반도체 클러스터 연대와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총 120조원을 투자, 신규 일자리 1만7000만개를 등 188조원에 달하는 부가가치 창출이 예상된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