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기선 맨날 헹궈" 폐기 대상 고기 '빨아서' 다시 내놓은 갈비 체인

최종수정 2020.07.09 07:10 기사입력 2020.07.09 07:10

댓글쓰기

상온에 오래 둬 육질 변한 고기 술에 세척
손님이 눈치 채지 못하게 숙련 직원이 직접 굽기도
프랜차이즈 관계자 "지점 실수로 벌어진 일"

갈비 프랜차이즈 업체 한 대형지점에서 고기를 '빨아' 손님들에게 내놓은 정황이 드러났다. 사진은 상태가 변한 고기를 술에 세척한 뒤 양념장에 다시 버무리는 모습이다. / 사진=JTBC 캡처

갈비 프랜차이즈 업체 한 대형지점에서 고기를 '빨아' 손님들에게 내놓은 정황이 드러났다. 사진은 상태가 변한 고기를 술에 세척한 뒤 양념장에 다시 버무리는 모습이다. / 사진=JTBC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유명 갈비 프랜차이즈 업체의 한 대형 지점에서 폐기 대상인 고기를 술에 '빨아' 다시 내놓은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8일 JTBC는 이 업체 지점 직원이 고기를 소주로 씻어낸 뒤 양념을 버무려 다시 상에 올리는 과정을 포착한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업체 직원이 직접 제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을 보면 비닐장갑을 쓴 직원이 상태가 좋지 않은 고기를 집어 술에 세척한 뒤 새 양념장에 버무린다. 다른 직원이 "이건 버려야 하지 않냐"고 묻자 "모른다. 여기서는 맨날 헹궈서 썼다"며 "과장님이 빨라고 했으니 빨아야 한다"라고 답한다.


영상을 제보한 직원은 고기를 상온에 오래 보관하면 육질 상태가 변한다면서 "그런 고기가 발생하면 담당 직원이 새 고기와 섞은 뒤 바로 빨아 버린다"고 설명했다.


또한 육질이 변한 고기는 숙련된 직원이 직접 구워 손님들에게 제공하기도 했다.

이 프랜차이즈에 고기를 납품하는 업체는 영상을 본 뒤 "양념에 고기를 재면 고기가 양념을 빨아들였다가 다시 내뱉는데 그때 끈적거림이 생긴다"며 "이렇게 되기 전에 판매가 됐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해당 지점에서 점장을 맡았던 A 씨는 JTBC와 인터뷰에서 "당시 제가 (고기를 세척하라고) 지시를 했다"며 "별 문제 없을 것 같으니 팔아라, 이런 거 때문에 본사에 보고하는 게 심적으로 많이 부담스럽다"고 토로했다.


한편 프랜차이즈 관계자는 '지점의 실수로 벌어진 일이며 (고기는) 폐기처분했어야 한다"며 "문제를 파악한 뒤 직원들을 교육하고 냉장 시설도 보완했다"고 해명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