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북 영천, 교회서 방화 추정 불 … 70대 목사 부인 숨져

최종수정 2020.07.06 20:35 기사입력 2020.07.06 20:35

댓글쓰기

6일 오후 불이 난 영천 교회 현장 모습.

6일 오후 불이 난 영천 교회 현장 모습.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6일 오후 4시15분께 경상북도 영천시 청통면 개포리 한 교회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현장에 있던 교회 목사의 아내 A씨(70)가 숨지고, 목사 B씨(71)는 온몸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현장 상황에 미뤄, 신나 등 인화성 물질로 인해 부탄가스 용기가 잇따라 폭발하면서 불로 이어졌을 것으로 보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