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낙규의 Defense Club]F-15K, 2025년에야 미국과 피아식별정보 공유

최종수정 2020.05.27 13:13 기사입력 2020.05.27 09:30

댓글쓰기

27일 대구 공군기지에서 열린 제71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 미디어데이에서 F-15K 전투기가 착륙하고 있다./대구=김현민 기자 kimhyun81@

27일 대구 공군기지에서 열린 제71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 미디어데이에서 F-15K 전투기가 착륙하고 있다./대구=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공군 F-15K 전투기가 내년부터 한미연합훈련때 미군과 피아식별정보를 공유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미가 각각 사용하고 있는 무기체계의 피아식별장비의 버전이 서로 맞지 않아 적ㆍ아군을 구분하는 정보공유가 어렵다는 것이다.


27일 군에 따르면 미국은 올해 말부터 전 무기체계의 피아식별장비를 모드-4(Mode-4)에서 모드-5로 교체할 예정이다. 모드-4는 보안성과 전자기기의 성능을 방해하는 재밍대응에 취약하기 때문이다. 미측은 모드-5 전환정책을 우리군에 10년전인 2010년 한미 지휘통제 상호운용성 위원회를 통해 통보했다. 피아식별장비 모드가 서로 맞지 않으면 한미간에 정보공유가 사실상 힘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합동참모본부는 이를 묵과하다 2014년 감사원이 지적을 받고 나서 성능개량을 추진했고 2017년에 사업타당성 조사를 시작했다. 합참은 피아식별장비 도입사업이 늦어지자 2015년에는 미측에 모드-5 전환일정 연기를 요청했으나 이마저 거부당했다.


지난 3월 미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은 국무부가 한국 KF-16 전투기 등에 장찰될 피아식별 장치 모드-5 판매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은 최신형 피아식별장치 모드5와 실시간 전술데이터네트워크링크16(TDL) 등을 구매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판매 규모는 총 1억9400만 달러(약 2374억원)다.


하지만 우리 군 무기체계의 모드-5 장착은 빨라야 2022년 이후에나 가능하다. 결국 내년부터 한미가 연합훈련을 진행해도 적ㆍ아군을 구분하는 정보조차 공유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우리 군에 피아식별 장치 모드-5를 장착해야 할 무기체계는 101개에 달한다. 이중 우리 군의 대표적인 대북 정보 자산인 정보함은 물론, 항공ㆍ상륙ㆍ공중ㆍ방호 전력 73개는 모드-5를 장착하지 못해 한미간에 정보공유가 막힐 수 밖에 없다.


방위사업청은 26일 제127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이하 방추위) 회의를 열고 공군 F-15K 전투기에는 재밍을 막고 보안 통화를 할 수 있는 연합전술데이터링크(링크-16) 장비를 장착한다고 밝혔다. 방사청은 피아식별 장비 '모드-5' 전환에 따른 요구 성능에 맞춰 신속하고 원활하게 협상하기 위해 협상 개시 조건을 변경해 올해안에 계약을 체결한다고 했다. 하지만 장비변경은 2025년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Mode-5는 피아식별를 위한 여러 장비중에 하나"이며 "피아식별장비 공백 최소화를 위해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