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경욱 공천 확정…'고성 속' 최고위, 공관위 요청 기각

최종수정 2020.03.26 07:28 기사입력 2020.03.26 07:2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의 인천 연수을 공천이 최종 확정됐다.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4개 지역구에 대한 당 지도부의 공천 무효 결정을 수용하며 민 의원에 대한 공천 취소를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황교안 대표는 25일 밤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를 논의했으나 최종적으로 당 공관위의 공천 취소 요청을 기각했다.

앞서 공관위는 인천시 선거관리위원회가 민 의원의 선거운동 행위에 대해 선거법 위반 결정을 내렸다며 공천 취소를 요청, 함께 경선을 치른 민현주 전 의원을 후보자로 재추천했다.


하지만 최고위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민 의원 공천을 확정지었다. 이진복 통합당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법률적으로 그렇게 심각한 사안이 아니라는 판단 하에 공관위에 올라온 것을 원위치했다"고 설명했다.


민 의원은 당초 컷오프(공천배제)됐지만 당 최고위의 재의 요청으로 기회를 얻고 경선에서 승리했다. 최고위로 인해 두 번이나 살아난 셈이다.

최고위는 이 외에 당초 공천을 취소했던 4개 지역구에 대한 공관위의 결정도 기각했다.


공관위는 최고위의 결정에 반발하면서도 큰 갈등으로 비쳐지는 것을 우려, 4곳 중 2개 지역에 재공천을 했지만 최고위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여론조사 경선으로 승부를 가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부산 금정구는 당초 공천에 배제됐던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과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이 이날 하루 동안 경선을 치른다.


경북 경주시는 컷오프됐던 김석기 의원과 김원길 당 서민경제분과위원장 간의 경선을 계획했으나 후보들 사이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공관위가 후보 추천을 최고위에 위임한 경기 화성을과 경기 의왕·과천은 각각 임명배 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과 신계용 전 과천시장이 공천됐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