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택서 철창 갇힌 고양이 400마리 발견…불법 사육 의심

최종수정 2020.02.15 00:28 기사입력 2020.02.15 00:28

댓글쓰기

14일 부산 수영구 한 주택에서 고양이 400여마리가 철창에 갇힌 채 발견됐다.  / 사진=부산경찰청. 연합뉴스

14일 부산 수영구 한 주택에서 고양이 400여마리가 철창에 갇힌 채 발견됐다. / 사진=부산경찰청.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부산의 한 주택에서 고양이 400여 마리가 철창에 갇힌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최근 주택가에서 무허가로 고양이를 사육해 판매한다는 수영구청의 신고를 받아 집주인 A(60) 씨 등 2명을 수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13일 부산 수영구의 2층짜리 주택을 압수수색해 철창에 갇힌 고양이 400여 마리를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40여 평 남짓 공간에 철창 수십 개가 쌓여있고, 해당 철창 안에 여러 종류의 고양이가 갇혀 있었다.


수영구청은 A 씨 등이 불법으로 고양이를 사육해 판매업을 했다고 보고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동물보호감시원과 함께 고양이 400여 마리를 동물보호센터에 인계했다.


경찰은 미신고 동물 사육, 판매 영업 행위, 동물 학대 혐의 등에 대해 수사 중이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