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휴 끝, 분양 시작"…서울 1만8000가구, 주요단지 어디

최종수정 2020.01.27 07:30 기사입력 2020.01.27 07:30

댓글쓰기

"연휴 끝, 분양 시작"…서울 1만8000가구, 주요단지 어디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설 연휴가 끝난 후 분양 시장에 큰 장이 열릴 전망이다. 청약업무 이관 작업으로 1월 분양이 잠정 중단된 데다 4월 말 분양가상한제 유예기간 종료 전 건설사들이 분양을 서두른 영향이다.


2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4월 아파트 분양예정 물량은 총 8만1592가구다. 지난해 같은 기간 4만7739가구와 비교해 약 2배 많은 물량이다. 특히 2, 3월 분양물량이 크게 늘었다.


서울에선 1만7797가구가 분양에 나선다. 서울에서는 국내 최대 규모의 통합 재건축 단지로 관심을 모았던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을 비롯해 동작구 흑석3구역자이, 중구 힐스테이트세운 등이 분양가상한제를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건설, HDC현대산업개발, 롯데건설, 대우건설컨소시엄은 서울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재건축'을 4월 공급할 계획이다. 총 1만2032가구 가운데 전용면적 84㎡ 이하 4786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지하철 5호선 둔촌동역, 9호선 둔촌오륜역을 이용할 수 있다. GS건설은 서울 동작구 흑석동 259-89 일원을 재개발해 '흑석3구역자이'를 3월 분양할 예정이다.지하 5층~지상 20층, 26개동, 총 1772가구이며 이 중 370가구가 일반분양 분이다. 단지 뒤로 현충원 숲이 접해있어 쾌적하고 중앙대학교병원 등 편의시설이 이용이 쉽다.


이밖에 경기2만1554가구, 인천 8937가구, 대구 7160가구, 경남 5332가구 등이다. 인천에서도 1000가구 이상 아파트 분양이 이어진다. 최근 청약 호조세를 보이는 부평구에서는 '부평부개서초교북재개발(1559가구)', '힐스테이트부평(1409가구)등 1000가구 이상 대단지 분양이 대기 중이다. 지난해 청약 열기가 고조됐던 송도에서도 '힐스테이트송도더스카이(1205가구)', '레이크송도3차(1110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2~4월 분양물량의 절반 이상인 4만8288가구가 수도권에서 공급된다. 물량이 가장 많은 경기에서는 수원, 안산, 화성, 양주 등에서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특히 과천지식정보타운, 위례신도시 등 인기 지역 물량이 대기하고 있어 국지적으로 높은 청약경쟁률이 예상된다.


지방의 분양물량은 3만3304가구로 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다. 이 중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후 시장의 분위기가 개선되는 부산을 비롯해 대구, 광주 등 주요 광역시재개발·재건축 물량에 시장 관심이 크다. 대체로 기반시설이 양호하고 정비사업으로 인한 주거환경 개선 효과를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광주 북구 '광주유동재개발(2240가구)', 부산 사상구 '부산덕포1구역중흥S클래스(1572가구)' 등이 3월까지 공급될 예정이다.


정부의 강력한 규제에 따라 기존 아파트 가격 조정이 예상되면서 상대적으로 가격 하방경직성이 강한 새 아파트로의 쏠림현상이 심화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에 2월 이후 본격화되는 올해 청약시장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이어질 전망이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서울과 과천, 위례 등 수도권 인기지역에서는 아파트 청약에 당첨되기 위한 수요자들의 눈치싸움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전매제한, 대출규제, 거주기간 강화 등으로 청약시장의 진입장벽이 높아졌기 때문에 일부 수요는 지방의 규제를 피한 지역으로 유입될 여지가 있다"고 짚었다. 이에 따라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부산을 비롯해 대전, 광주 등 주요 비규제지역의 청약시장이 국지적인 호조세를 보일 것이라는 예상이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