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관광객 3000여명 충남 방문예정…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비상근무

최종수정 2020.01.24 14:53 기사입력 2020.01.24 14: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내포) 정일웅 기자] 충남도가 중국 단체관광객의 대규모 지역 방문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저지를 위한 자체 비상대책반을 운영한다.


24일 도에 따르면 내달까지 충남지역을 방문할 중국 단체관공객은 줄잡아 3000여명이다. 이들 관광객은 주로 산동성, 상해, 길림성에 거주해 생활권이 우한 지역과 멀리 떨어져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다만 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 전역으로 확산됐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판단해 24일~27일 설 연휴 기간 도청 문화체육관광국에 자체 비상대책반을 꾸려 운영한다.


비상대책반은 도 문화체육관광국 담당 공무원 17명으로 구성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여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한편 중앙정부 및 관련 실국과의 협조체계 구축으로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는 역할을 한다.


이와 함께 도는 외교부와 질병관리본부가 공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 관련 유의사항을 관광협회 등 여행사에 전달하고 관광객에게 주의를 당부할 계획이다.

길영식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충남지역에 유입되지 않도록 철저히 대응하겠다”며 “또 중국 관광객이 지역을 방문할 때 해당 시군과 관계부서와 협력·대응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포=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