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녹두전' 강태오 "동주, 눈길 한번 안줘서 서운했다"(인터뷰)

최종수정 2019.12.13 16:46 기사입력 2019.12.13 16:46

댓글쓰기

'녹두전'에 차율무 역으로 출연했던 강태오. 사진=판타지오

'녹두전'에 차율무 역으로 출연했던 강태오. 사진=판타지오


배우 강태오가 '조선로코 녹두전'에서 김소현과 잘 어울린다는 반응에 고마워했다.


강태오는 최근 KBS2 드라마 '조선로코 녹두전' 종영 차 진행한 인터뷰에서 율무와 동주도 잘 어울렸다는 반응이 있는 것에 대해 "저도 시청자 입장에서 보면 동전(장동윤, 김소현) 커플이 잘 어울렸지만 그런 말을 해주시니 너무 고맙다"고 했다.


강태오는 "아쉬웠던 게 동주가 조금이나마 율무한테 흔들렸으면 좋았을텐데 눈길 하나 안 주고 미소 하나 안 줘서 서운했다. 그래도 율무와 동주를 생각해주시는 분들이 계시다니 너무 좋다"고 말했다.


함께 연기한 김소현은 그보다 나이는 어리지만 몇 년이나 선배다. 강태오는 김소현에 대해 "일단 하늘에서 내리는 눈의 결정체 같이 맑고 하얗고 깨끗하고 순수한 소녀다. 정말 귀엽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먼저 장난도 치고 싶고, 리액션도 좋다. 너무 너무 좋은 동생인데 촬영장에서 연기할 때는 나보다 나이가 어리지만 선배의 기량이 대단하다. 똑똑한 배우인 것 같다"며 "대본 전체를 폭 넓게 볼 줄 안다. 머릿속에 본인만의 콘티가 짜여져 있어서 하나하나 퍼즐을 잘 맞추는 느낌이다. 촬영 때와 방송이 달라서 드라마를 보면 '아 그래서 이렇게 연기했구나' 싶어 볼 때마다 놀라웠다"고 호평했다.



권수빈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